‘北피살 공무원’ 유족 “김어준, 입 다물라…2년 전에도 참아”

입력 2022-06-23 13:49

(조현욱 기자 gusdnr8863@)
(조현욱 기자 gusdnr8863@)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 피해자 이대준 씨의 유족이 방송인 김어준 씨가 이번 사건 진상규명 시도에 대해 ‘문재인 전 대통령 포토라인 세우기 프로젝트’라고 주장하자 “입 다물라”라고 경고했다.

고 이대준씨의 아내 권영미씨는 23일 데일리안과의 인터뷰에서 “(김어준씨는) 북한이 남편의 시신을 친절하게 화장시켜준 것처럼 얘기한 사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년 전에도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려다가 참았던 기억이 있다”면서 “여태까지 유족들에게 취재 요청을 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그러니 그 입 다물라 말할 수밖에 없다”라고 했다.

또 권씨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 1인 시위를 계획했던 사실도 밝혔다. 권씨는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였을 당시인 올해 1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만났는데, 제가 매일 가서 1인 시위를 할까 생각 중이다, 이런 말을 했더니 당시 윤 대통령이 ‘쉬는 분한테 그렇게까지 할 필요는 없으시다’, ‘나중에 책임지고 진상규명 해줄테니 기다려보시라’고 말씀하셨다”고 했다.

그는 남편이 빚 때문에 월북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빚이 있으면 가족을 버리고 월북을 하나. 차라리 다른 곳에 도피하면 모르겠다. 연쇄 살인을 저지른 사람들이 살기 위해 월북을 하나. 전혀 아니지 않나. 더 극한 상황에 있는 사람들도 월북이라는 꿈을 안 꾸는데 어떻게 공무원이었던 사람이 아무런 준비도 없이 그렇게 월북을 한다는 건가”라며 반문했다.

그러면서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지 않나. 도피할 정도의 큰 금액도 아니었다. 대한민국에 그 정도 빚 없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해경이 일부분 도박 빚을, 전부 도박 빚인 것처럼 부풀려 발표했고, 그 발표가 잘못됐다고 인권위에서 정정했다”라고 했다.

북한의 사과까지 받은 사안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전혀 사과가 아니다. 결국 남쪽에 대한 원망과 잘못으로 마무리 짓는 내용들이었다”라며 “그 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나온 내용을 봐도 남쪽에 책임이 있다는 식으로 일관하고 있다. 그런 사과는 사과가 아니다. 사람 죽여놓고 미안하다고 말하면 끝인가”라고 했다.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통지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신분 확인을 요구했으나 얼버무리고 계속 답변하지 않았다”, “엎드리면서 무엇인가 몸에 뒤집어쓰려는 듯한 행동을 했다” 등 책임을 해당 공무원에게 돌렸다.

한편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이대준 씨는 2020년 9월 서해상 표류 중 북한군 총격에 사망한 뒤 시신이 불태워졌다. 문재인 정부 시절 군 당국과 해경은 이씨가 자진 월북을 시도하다 변을 당했다고 발표했으나 지난 16일 국방부와 해경은 ‘자진 월북 근거가 없다’라고 기존 입장을 번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13,000
    • +0.53%
    • 이더리움
    • 2,358,000
    • +3.01%
    • 비트코인 캐시
    • 189,700
    • -0.26%
    • 리플
    • 499.7
    • +0.2%
    • 위믹스
    • 3,709
    • +2.97%
    • 에이다
    • 707.5
    • -0.88%
    • 이오스
    • 1,661
    • -0.42%
    • 트론
    • 93.53
    • +0.55%
    • 스텔라루멘
    • 168.6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850
    • +0.12%
    • 체인링크
    • 11,390
    • +2.15%
    • 샌드박스
    • 1,801
    • -0.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