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공무원 월북 논란은 ‘문재인 포토라인 세우기’ 프로젝트”

입력 2022-06-21 11: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박상춘 인천해양경찰서장(왼쪽)과 윤형진 국방부 국방정책실 정책기획과장이 16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인천해양경찰서에서 각각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최종 수사 결과 브리핑과 추가 설명을 마친 뒤 취재진을 향해 인사하고있다.
▲(연합뉴스) 박상춘 인천해양경찰서장(왼쪽)과 윤형진 국방부 국방정책실 정책기획과장이 16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인천해양경찰서에서 각각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최종 수사 결과 브리핑과 추가 설명을 마친 뒤 취재진을 향해 인사하고있다.
방송인 김어준 씨가 해양수산부 공무원 월북 논란을 두고 “문재인 전 대통령을 포토라인에 세우기 위한 작업”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씨는 21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재작년 9월 22일 북한군에 피격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진 씨 사건에 대해 “당시 국회 국방위 비공개회의 뒤 국민의힘 간사 한기호 의원이 ‘국방부 보고내용을 보면 월북이라고 판단할 수 있는 정황이 선명하다’고 했다”며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 주장처럼 당시 국방위 회의록을 공개하면 그만”이라며 “국방위원들이 SI(특별취급정보)를 열람한 뒤 군의 판단인 월북을 수긍한 것 아니냐”고 했다.

김 씨는 “그런데 왜 공방이 이어지고 이렇게까지 키울 일이냐”며 “특별히 새로 발견된 근거가 없는데 판단을 뒤집고 이렇게까지 일을 키운 건 ‘문재인 전 대통령 포토라인 프로젝트’로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유가족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김종호 전 민정수석을 고발한다고 했다”며 “그럼 안보실장, 민정수석이 대통령 모르게 그런 결정을 내렸겠는가. 문 전 대통령을 수사해야 한다는 논리로 이어지게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와 해양경찰청은 16일 ‘이대진 씨가 월북을 시도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던 2020년 당시 해양경찰청 수사 결과를 공식 철회했다.

이 씨 유가족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당시 사건 관련 보고를 받은 문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정부 청와대 관계자들에 대한 고소·고발을 검토하겠다고 알렸다.

오는 22일 유가족은 서훈 전 실장, 김종호 전 수석, 이광철 전 민정비서관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502,000
    • +1.57%
    • 이더리움
    • 1,909,000
    • +2.41%
    • 비트코인 캐시
    • 166,300
    • +1.65%
    • 리플
    • 672.8
    • -4.84%
    • 위믹스
    • 2,528
    • +2.68%
    • 에이다
    • 642.1
    • +0.19%
    • 이오스
    • 1,698
    • +1.19%
    • 트론
    • 85.47
    • -0.58%
    • 스텔라루멘
    • 163.4
    • -3.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400
    • +5.92%
    • 체인링크
    • 11,260
    • -1.14%
    • 샌드박스
    • 1,226
    • -1.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