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나토회의 참석…한국 대통령 '최초'

입력 2022-06-10 12: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9∼30일 마드리드서 개최…한·일·호주·뉴질랜드 4국 초청
기시다 총리 참석 검토 중…한일정상회담 가능성
우크라이나 전쟁 등 논의…中 위협 전략 개념 채택도

▲취임 한 달을 맞은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취임 한 달을 맞은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첫 해외순방으로 이달 29∼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한국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건 역대 처음이다. 특히 이번 회의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도 참석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져 첫 한·일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0일 서울 용산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나토 측의 공식 초청에 따라 우리나라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 중 30개 동맹국과 파트너국간 회의 세션에 참석할 예정"이라며 "파트너국은 나토 훈련에 참여하거나 군사 정보교환 등을 하는 국가들로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를 비롯해 스웨덴, 핀란드, 우크라이나, 조지아, 유럽연합(EU) 등이 포함돼 있다"고 했다. 이어 "가치와 규범을 토대로 한 국제질서 유지를 위해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역할을 확대할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유럽과 미국 사이에 체결된 북대서양 조약에 바탕을 둔 지역적 집단 안전 보장 기구인 나토는 비회원국인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4개국 정상을 처음으로 초청했다.

이번 회의 핵심 의제는 유럽 안보를 위협하고 있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문제와 지난달 나토 가입을 신청한 핀란드·스웨덴에 대한 회원국 승인 여부다. 특히 중국의 위협 대응 방안을 담은 새 '전략 개념'이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참석도 유력해 현지에서 윤 대통령의 첫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지 주목된다. 가장 최근 양국 정상의 회담은 건 2019년 12월 문재인 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가 중국 청두의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난 양자 회담이었다. 한국과 일본은 위안부 합의 파기, 반도체 원료 수출통제 등 풀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예민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확인해드릴 수 있는 상황은 아직 없다"고 말을 아꼈다. 현재 양국은 한일정상회담을 위해 이달 중 일본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 간 양국 외교장관 회담을 먼저 여는 방안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 독일 남부 슐로스 엘마우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후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으로 한미정상회담이 약 한 달 만에 또 다시 열릴 가능성이 크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40,000
    • -0.14%
    • 이더리움
    • 1,939,000
    • +1.68%
    • 비트코인 캐시
    • 172,400
    • +0.17%
    • 리플
    • 708.3
    • +2.56%
    • 위믹스
    • 2,583
    • -0.04%
    • 에이다
    • 611.9
    • -0.05%
    • 이오스
    • 1,674
    • +0%
    • 트론
    • 88.76
    • +0.03%
    • 스텔라루멘
    • 169.6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400
    • +0.86%
    • 체인링크
    • 11,140
    • +0.81%
    • 샌드박스
    • 1,212
    • +0.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