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제로 코로나’ 봉쇄 완화로 나아가…경제 정상화 전환점 맞을까

입력 2022-05-29 14:21 수정 2022-05-29 15: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베이징, 29일부터 3개구서 대중교통 운행 재개
쇼핑센터와 도서관, 체육관 등 조건부 재개 허용
상하이, 내달 1일 봉쇄 해제 방침...확진자 감소세

▲사진은 중국 상하이에서 28일 시민들이 쇼핑몰에 들어가기 위해 QR코드를 체크하고 있다. 상하이/신화뉴시스
▲사진은 중국 상하이에서 28일 시민들이 쇼핑몰에 들어가기 위해 QR코드를 체크하고 있다. 상하이/신화뉴시스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하에 펼쳤던 봉쇄를 완화하기 시작했다. 상하이와 베이징 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줄어들고 있는 까닭인데, 그간 기업 활동이나 시민 생활에 막대한 타격을 줬던 봉쇄가 완화하면서 경제 정상화가 전환점을 맞을지 주목된다.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베이징시는 코로나19 확산이 통제되고 있다면서 29일부터 여러 지역에서 이동 제한을 완화한다고 밝혔다.

쉬허젠 베이징시 대변인은 “베이징 내 신규 감염자 수가 6일 연속 감소했다”며 “바이러스가 효과적으로 통제됐다”고 말했다. 이어 “버스와 지하철, 택시를 포함한 대중교통 대부분은 차오양을 비롯한 3개 구에서 운행을 재개할 것”이라며 “통제 구역 외의 쇼핑센터도 인원수에 제한을 두고 다시 문을 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도서관과 박물관, 체육관의 경우 베이징 내 16개 지구 중 8곳에서 인원수에 제한을 둔 입장을 재개했고, 도시 외곽 5개 지역 호텔도 문을 다시 열 수 있게 됐다.

베이징 내 신규 감염자 수는 26일과 27일 이틀 연속 30명을 밑돌았다. 또 통제구역 밖에서 감염자가 보고되지 않는 ‘사회면 제로 코로나’도 유지 중이다.

베이징시가 거론한 차오양은 외국 대사관과 기업 주재원 대부분이 밀집한 베이징 중심 업무 지역으로, 당국의 완화 조치로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다.

쉬 대변인은 “과거 재택근무가 필요했던 일부 근로자는 직장으로 복귀할 수 있다”며 “베이징은 바이러스에 대한 비상 대응에서 일상 대응으로 전환하는 중요한 단계에 있다”고 설명했다.

경제 중심지 상하이도 내달 1일부터 봉쇄 해제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달 중순 단계적 봉쇄 완화의 전제였던 ‘3일 연속 사회면 제로 코로나’를 달성한 상하이는 최근 한 주 동안 일일 감염자 수가 꾸준히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이에 따라 현재 시민 2500만 명 중 대다수가 가장 낮은 단계의 봉쇄 지역에서 거주하고 있다.

상하이는 지난 두 달 여 간 봉쇄되면서 기업 공장들이 가동을 멈추고 시민들의 이동도 제한됐다. 그 결과 중국의 4월 소매판매와 산업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1%, 2.9% 감소했고, 골드만삭스는 연초 4.8%로 제시했던 중국의 연간 경제성장률 전망을 최근 4.0%까지 낮췄다. 상하이 공장에서만 매달 6만 대의 차량을 출하하던 테슬라는 지난달 1512대 출하하는 데 그쳤고, 페가트론 등 중국에 공장을 둔 다른 기업들은 2분기 생산량 전망치를 잇달아 하향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27일 발표한 지난달 공업기업 순이익은 전년 동월 대비 8.5% 감소해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3월 이후 2년여 만에 최악의 부진을 보였다.

이랬던 도시가 봉쇄 해제 움직임으로 전환하면서 경기가 다시 살아날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다. 여기에 리커창 중국 총리가 연일 지방정부에 기업 운영 재개와 경기부양책 지원을 촉구하면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다만 당국은 여전히 코로나19 재확산을 경계하며 제로 코로나 정책 기조를 이어갈 뜻을 내비쳤다. 쉬 대변인은 “재확산 위험이 남아있어 여전히 예방 조치를 병행해야 한다”며 “시내 학교와 유치원, 대학 캠퍼스는 계속 문을 닫고 식당에서의 식사도 계속 금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자오단단 상하이시 위생건강위원회 부주임 역시 기자회견에서 “모임을 하지 말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해달라”고 요청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4대금융지주 순이익 16.5조 ‘역대최대’…리딩뱅크는?
  • 엑소 백현, 1년9개월 만에 소집해체…2023년 엑소 완전체 기대
  • [르포] 수도권 집값 내림세 뚫을까?…수원 원도심 ‘수원성 중흥S클래스’ 견본주택 ‘열기’
  • “아파트는 올랐는데”…빌라, 전세사기에 경매시장서도 ‘눈물’
  • “2030만 있나? 4050 언니도 있다”…시니어 패션플랫폼의 질주
  • “역사적인 GTX 첫 시승 기회”…국토부, GTX 국민참여단 모집
  • ‘일타스캔들’ 정경호, 처철한 전도연 ‘입덕부정기’…시청률 동시간대 1위
  • [단독 인터뷰] 천하람 “‘친윤 호소인’ 안철수 누르고 결선가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01,000
    • -1.08%
    • 이더리움
    • 2,082,000
    • -1.51%
    • 비트코인 캐시
    • 170,300
    • -2.07%
    • 리플
    • 507.7
    • -2.21%
    • 솔라나
    • 29,990
    • -3.51%
    • 에이다
    • 495.1
    • -2.65%
    • 이오스
    • 1,371
    • -2.49%
    • 트론
    • 81.41
    • +0.36%
    • 스텔라루멘
    • 115.9
    • -1.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00
    • +2.09%
    • 체인링크
    • 8,855
    • -3.17%
    • 샌드박스
    • 931
    • -6.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