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말투데이] 수주대토(守株待兎)/살찐 고양이 법 (5월26일)

입력 2022-05-26 05:00
조성권 국민대 객원교수

☆ 존 웨인 명언

“고의가 아닐지라도 누군가를 모욕하지 말라.”

미국 영화배우. ‘역마차’에 출연해 스타가 된 그는 많은 서부극·전쟁영화에 출연하며 1940년대부터 1970년대에 걸쳐 대표적 남자 배우로로 자리매김했다. 1970년 ‘진정한 용기’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주요 작품은 ‘알라모’ ‘아파치 요새’ ‘리오그란데의 요새’ 등. 오늘은 그의 생일. 1907~1979.

☆ 고사성어 / 수주대토(守株待兎)

‘그루터기를 지켜보며 토끼가 나오기를 기다린다’는 말. 어떤 착각에 빠져 되지도 않을 일을 공연히 고집하는 어리석음을 비유한다. 한비자(韓非子) 오두편(五蠹篇)에 나온다. 한비(韓非)가 요순(堯舜)의 이상적인 왕도정치를 시대에 뒤떨어진 사상이라고 주장하며 한 얘기에서 비롯됐다. “송(宋)나라의 한 농부가 밭을 갈 때 토끼 한 마리가 달려가더니 밭 가운데 있는 그루터기에 머리를 들이받고 목이 부러져 죽었다. 농부는 토끼가 또 그렇게 달려와서 죽을 줄 알고 밭 갈던 쟁기를 집어던지고 그루터기만 지켜보고 있었다. 그러나 토끼는 다시 나타나지 않았고 그는 사람들의 웃음거리가 되었다.” 낡은 관습만을 고집하여 지키고, 새로운 시대에 순응하지 못하는 것을 가리킨다.

☆ 시사상식 / 살찐 고양이 법

기업 임직원의 최고 임금을 제한하는 법안을 말한다. ‘살찐 고양이’(fat cat)는 탐욕스럽고 배부른 기업가나 자본가를 상징한다. 2019년 부산시의회가 전국 최초로 지방공기업 임원의 임금에 상한선을 두는, 일명 ‘살찐 고양이법’을 제정했다. 이 조례의 핵심은 기관장은 현행 최저임금의 7배, 임원은 6배로 보수를 제한하는 것이다.

☆ 한자가 변한 순우리말 / 감자

감저(甘藷)는 달 감(甘) 자와 고구마 저(藷 : 떠는 사탕수수) 자가 합쳐진 말로 ‘감자’로 변음됐다.

☆ 유머 / 기쁜 소식

의뢰인이 변호사 사무실에 전화했는데 지난주에 돌아가셨다고 들었다. 이튿날 다시 전화하자 “아! 그분은 지난주에 돌아가셨습니다”란 대답을 들었다.

의뢰인이 다음 날 또 전화해서 바꿔 달라고 하자 “돌아가셨다고 몇 번이나 말씀드렸는데 왜 자꾸 전화하는 거예요?”라는 핀잔을 들었다.

의뢰인의 대꾸.

“그 말 듣는 게 그렇게 좋은 걸 어떡합니까?”

채집/정리: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 삶 연구소장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공기업·준정부기관 42개 축소…경평 재무성과 비중 2배 확대
  • 카카오, 카카오모빌리티 매각 철회…‘60여 일간 진통’ 끝났다
  • “3000명 부족한데”…K배터리 인재 해외유출 속수무책
  • 한국인은 음주 민족?···롯데멤버스 설문, “성인 절반, 술자리 좋아요”
  • 비트코인 추가 하락 예고…“거래소 물량 급증 매도세 심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8.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78,000
    • +0.06%
    • 이더리움
    • 2,504,000
    • +1.38%
    • 비트코인 캐시
    • 181,300
    • -0.11%
    • 리플
    • 506.2
    • +1%
    • 위믹스
    • 3,500
    • +2.04%
    • 에이다
    • 722.5
    • +0.12%
    • 이오스
    • 1,929
    • -7.13%
    • 트론
    • 91.69
    • -1.1%
    • 스텔라루멘
    • 162.5
    • +0.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950
    • -0.49%
    • 체인링크
    • 10,930
    • -0.91%
    • 샌드박스
    • 1,650
    • +0.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