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기후변화 주제 첫 스트레스 테스트…금융권, 향후 30년간 최대 529조원 손실 직면

입력 2022-05-25 15:01 수정 2022-05-25 16: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구온난화 대응 정도 따라 피해 달라져
조기 대응 시 2090억 파운드, 무대응 시 3340억 파운드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이 기후변화를 주제로 진행한 사상 첫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가 나왔다. 영국 금융권은 2050년까지 지구온난화가 가장 심하게 진행되고 이에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는 최악의 시나리오에서 30년간 총 3340억 파운드(약 529조 원)의 손실을 볼 것이라고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영란은행은 자국 은행과 보험 대기업 19개사를 대상으로 기후변화 관련 첫 스트레스 테스트를 벌여 이날 결과를 내놓았다. 영란은행은 세 가지 온난화 대응 시나리오에 따라 금융기관이 받을 영향을 조사했다. 녹색금융협의체(NGFS)가 만든 기준에 따라 앞으로 30년간 온난화 대응이 조기 마련과 지연, 대응 없음으로 이뤄질 때 각각의 상황이 금융기관의 사업과 재무 상태에 미칠 파급력을 분석했다.

최악 시나리오에서 은행은 600억 파운드, 보험사는 2740억 파운드 손실이 각각 예상됐다. 기후변화 대책이 전무할 시 지구 온도는 2050년까지 산업혁명 전에 비해 3.3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만큼 은행의 경우 대출처의 사업 환경이 악화할 수 있다. 보험업계는 온난화로 자연재해가 더 빈번해져 보험금 지급 부담이 한층 커지게 된다.

온난화 대응이 이뤄지더라도 손실 규모는 작지 않다. 대책이 조기 실시될 때 금융기관 손실은 2090억 파운드, 지연될 경우에는 2890억 파운드로 예측됐다. 샘 우즈 영란은행 부총재는 “전 세계 각국 정부가 빠르게 대책을 마련하더라도 기후변화는 은행과 보험사에 손실을 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은행은 온난화 대책이 늦게 마련될수록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기업의 대출이 늘어나면서 손실이 커질 수 있다고 분석됐다.

영란은행은 이번 분석이 정책에 바로 적용되기엔 이르다고 보고 있다. 다만 스트레스 테스트는 ‘넷제로(탄소 배출량 0)’를 위한 정책 마련을 앞당기고, 투자처가 탄소 배출 산업에서 재생에너지 같은 청정산업으로 바뀔 수 있도록 하는 계기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용평가사 피치는 “이번 영란은행의 스트레스 테스트가 지난해 프랑스에서 이뤄진 연구보다 탄소 배출 비용과 온난화 강도를 더 강하게 설정했다”며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테스트”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영란은행은 금융 시스템이 이러한 손실을 잘 흡수할 수 있을 거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관련 리스크에는 불확실성이 크다고 지적하며 기후변화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를 이어갈 것을 촉구했다.

이번 테스트에 참여한 금융사는 HSBC홀딩스, 바클레이스, 로이드뱅킹그룹, 내셔널와이드빌딩소사이어티 등 대형 은행과 아비바, 리갈앤드제너럴, 알리안츠, AIG 등 보험사들이다. 개별 업체와 관련된 분석 결과는 공개되지 않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롯데 투수 나균안, 불륜에 폭행” 아내의 작심 폭로…해명 나서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의사 연봉 2억 원 갑론을박…저렴한 전공의로 굴러가는 병원
  • 380조 대응 예산 무용지물…출생아 ‘0명대’ 시대 왔다
  • 구글 제친 유튜브, 신뢰도 떨어지는 챗GPT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919,000
    • +7.87%
    • 이더리움
    • 4,618,000
    • +3.47%
    • 비트코인 캐시
    • 412,900
    • +1%
    • 리플
    • 789
    • -0.88%
    • 솔라나
    • 156,800
    • +6.31%
    • 에이다
    • 859
    • -0.23%
    • 이오스
    • 1,133
    • -0.96%
    • 트론
    • 198
    • +1.54%
    • 스텔라루멘
    • 166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900
    • -0.44%
    • 체인링크
    • 26,430
    • +0.61%
    • 샌드박스
    • 752
    • -2.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