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다이닝 업계 첫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 27일 문연다

입력 2022-05-25 15:19

(사진제공=농심)
(사진제공=농심)

국내 다이닝 업계 첫 비건 레스토랑이 문을 연다.

농심은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Forest Kitchen)’을 27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에 오픈한다고 25일 밝혔다. 포리스트 키친은 숲(Forest)과 주방(Kitchen)을 조합한 이름에서도 알수 있듯 자연의 건강함을 담은 메뉴를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또한, 휴식(For Rest)의 의미도 전달할 수 있는 만큼, 비건 푸드로 고객의 힐링은 물론 지구 환경에 기여하겠다는 생각도 함께 포함됐다.

포리스트 키친은 비건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으로 운영되며, 단일 코스요리로 다양한 비건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저녁 10개, 점심 7개 요리가 제공되며, 이 중 3가지 요리에 대체육을 사용한다. 가격은 각각 7만7000원, 5만5000원이다. 농심 관계자는 “각 메뉴마다 스토리를 입혀 기존 비건 레스토랑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맛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농심)
(사진제공=농심)

기존 대다수 비건 레스토랑이 햄버거, 파스타 등을 제공하는 캐주얼 레스토랑인데 비해 포리스트 키친은 프리미엄에 방점을 찍었다. 농심 관계자는 “최근 2040세대 사이에서 파인 다이닝과 오마카세 등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 이는 비용이 들더라도 색다른 경험을 하고자 하는 경향이 강하기 때문”이라며 “포리스트 키친은 프리미엄 다이닝을 맛보면서 환경을 생각하는 가치소비까지 실천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이라고 말했다.

특히, 농심은 그간 대체육을 개발하며 축적한 기술력에 김태형 총괄셰프가 미국 뉴욕 미슐랭 1, 2스타 레스토랑에서 근무하며 쌓아온 노하우를 접목해 메뉴를 개발했다.

대표 메뉴는 코스의 첫 요리이자 레스토랑의 이름을 담은 ‘작은 숲’이다. 작은 숲은 숲으로 꾸민 트레이에 제철 채소를 이용한 한입거리 음식과 콩 커스터드, 콩꼬치 등을 담았다. 도시적인 이미지와 자연이 어우러진 데코레이션, 은은한 편백나무 향이 매력적이라는 평가다.

(사진제공=농심)
(사진제공=농심)

이외에도 농심은 지역 농가와 협력을 통해 제철 채소를 엄선하고 식재료 본연의 맛과 대체육의 조화를 최대한 살리는 데 중점을 두고 메뉴를 개발했으며, 각각의 메뉴마다 스토리를 입혀 먹는 즐거움을 한층 높였다. 김태형 총괄셰프는 “계절 변화에 맞춰 메뉴를 바꿔가며 소비자들이 비건 요리의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 있게 하겠다”라며 “각각의 요리가 만들어내는 기승전결의 스토리를 들으며 음식을 즐긴다면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성환 농심 외식사업팀 상무는 “새로운 비건 식문화 경험을 제공하는 데에 중점을 두고 운영할 계획”이라며 “비건 외식업계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표 브랜드로 성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농심 포리스트 키친은 100%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애플리케이션 ‘캐치테이블’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610,000
    • +0.92%
    • 이더리움
    • 1,581,000
    • +5.68%
    • 비트코인 캐시
    • 152,800
    • -1.04%
    • 리플
    • 478.4
    • +0.1%
    • 위믹스
    • 3,723
    • +1.47%
    • 에이다
    • 647.4
    • +1.68%
    • 이오스
    • 1,306
    • +1.71%
    • 트론
    • 85.38
    • +2.1%
    • 스텔라루멘
    • 167
    • +3.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550
    • -0.72%
    • 체인링크
    • 9,335
    • +1.08%
    • 샌드박스
    • 1,452
    • +4.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