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확진자 5889명…“코로나19 후유증 상담센터 확대”

입력 2022-05-17 11:41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청사 외부에 설치된 코로나 센터의 모습.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청사 외부에 설치된 코로나 센터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889명으로 집계됐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일 대비 4205명 늘어난 5889명으로 나타났다. 서울 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357만2888명이다.

사망자는 3명이 추가로 발생해 누적 사망자 수는 4765명으로 늘었다. 누적 치명률은 0.13%다.

시는 시민의 건강한 일상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자치구별 ‘코로나19 후유증 상담센터’를 확대 운영한다.

현재 상담센터는 5개 구(강남·성동·광진·노원·중랑구)에서 운영하고 있다. 시는 25개 자치구에 코로나19 후유증 상담센터를 1곳 이상 확대하기 위해 △보건소 상담센터를 운영해 의료진이 상담 △코로나19 콜센터를 활용해 의료기관에 연계하는 방식 중 선택해 운영할 수 있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완치 후 최소 2개월 이상 후유증이 지속되는 시민을 위해 자치구별 코로나19 후유증 상담센터 운영을 확대하겠다”며 “증상 관리과 함께 필요 시 심리상담 의료기관을 연계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10,000
    • +2.61%
    • 이더리움
    • 2,425,000
    • +7.11%
    • 비트코인 캐시
    • 187,500
    • +3.82%
    • 리플
    • 499.2
    • +2.48%
    • 위믹스
    • 3,657
    • +1.56%
    • 에이다
    • 706
    • +3.07%
    • 이오스
    • 1,663
    • +6.13%
    • 트론
    • 92.6
    • +1.04%
    • 스텔라루멘
    • 165.8
    • +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900
    • +2.82%
    • 체인링크
    • 12,240
    • +3.55%
    • 샌드박스
    • 1,774
    • +2.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