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 5개월 만에 상승 전환…"규제 완화 기대감 고조"

입력 2022-05-17 10:00

▲63빌딩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모습.  (고이란 기자 photoeran@)
▲63빌딩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모습. (고이란 기자 photoeran@)

3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가 5개월 만에 다시 상승 전환됐다. 새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 때문으로 풀이된다.

17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3월 서울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지수는 175.1로 나타났다. 이는 전월(173.7) 대비 1.4포인트(p) 상승한 수치다.

서울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지수는 지난해 10월 180.0을 기록한 뒤,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4개월 연속 하락했다. 지난해 8월부터 본격화된 대출 규제 여파로 매수심리가 위축되고, 금리 인상·집값 고점 인식 등에 따른 관망세 확대로 급매물 위주로 거래가 이뤄져서다.

다만 3월 초 대선 이후 새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거래에 숨통이 트이면서 실거래가지수도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3월 전체로 보면 직전 거래가 대비 상승 거래보다 하락 거래 비중이 높은 편"이라며 "다만 재건축 추진 단지나 일부 초고가 아파트에서 신고가 거래가 이뤄지면서 지수 상승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역별로 동북권의 지수가 2월 178.8에서 3월에는 183.2로 가장 많이(4.4p) 올랐다. 도심권(176.4)은 대통령실 집무실 용산 이전 호재로 전월(174.3) 대비 2.1p 상승했다. 서북권과 동남권(강남4구)은 각각 171.7, 171.9로, 전월 대비 1.2p, 0.3p 올랐다. 반면, 서남권은 171.7로 서울 5개 권역 중 유일하게 0.7p 하락했다.

경기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도 162.5를 기록하며 5개월 만에 상승 전환됐다. 신도시 재건축 등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영향으로 보인다. 이에 비해 인천은 149.4를 기록하며 전월(150.1)보다 0.6p 하락했다.

지방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120.0)는 전월보다 0.3p 상승했다. 전국 지수(140.0)도 전월(139.4)보다 0.7p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4월 서울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지수는 일단 잠정지수에서도 전월보다 0.45%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배제 시행으로 최근 하락 거래가 늘어나는 추세여서 실제 지수가 상승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한국부동산원은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13:5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758,000
    • +0.92%
    • 이더리움
    • 1,536,000
    • +2.47%
    • 비트코인 캐시
    • 138,700
    • +0.73%
    • 리플
    • 433.6
    • +1.76%
    • 위믹스
    • 3,398
    • -0.35%
    • 에이다
    • 610.9
    • +1.29%
    • 이오스
    • 1,304
    • +0.93%
    • 트론
    • 88.12
    • -1.84%
    • 스텔라루멘
    • 143.3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050
    • +0.78%
    • 체인링크
    • 8,355
    • +0.24%
    • 샌드박스
    • 1,649
    • +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