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른 칸국제영화제…한국영화, 황금종려상·남우주연상 품나

입력 2022-05-17 11:01 수정 2022-05-17 14:57

▲17일(현지시간) 칸국제영화제가 밝았다. 이곳 칸 날씨는 햇볕은 따뜻하고 바람까지 선선해 칸영화제를 반기는 듯 하다. 사진은 길거리에 붙은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감독 영화의 홍보 포스터. 칸=송석주 기자
▲17일(현지시간) 칸국제영화제가 밝았다. 이곳 칸 날씨는 햇볕은 따뜻하고 바람까지 선선해 칸영화제를 반기는 듯 하다. 사진은 길거리에 붙은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감독 영화의 홍보 포스터. 칸=송석주 기자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제75회 칸영화제가 17일(현지 시각) 개막했다. 이번에 한국영화는 모두 5편이 진출하면서 황금종려상과 남우주연상을 노린다.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컷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컷

우선 박해일과 탕웨이가 주연으로 열연한 박찬욱의 ‘헤어질 결심’이 경쟁 부문에 올랐다. 산 정상에서 추락한 한 남자의 변사 사건을 둘러싸고, 담당 형사 해준(박해일)과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의 은밀한 관계와 욕망을 다룬 영화다. 현지 시각으로 23일 칸에서 최초 공개된다.

박찬욱은 ‘올드보이’와 ‘박쥐’, ‘아가씨’에 이어 이번 영화로 통산 4번 경쟁 부문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박찬욱은 칸영화제에서 ‘올드보이’로 심사위원대상을,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은 바 있다.

칸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은 감독의 단일 작품이 아닌 전 작품들을 모두 고려하여 수상한다. ‘영화제의 정치학’으로 미뤄 볼 때, 올해는 박찬욱의 황금종려상 수상이 유력하게 점쳐진다. 봉준호 감독이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은바 있다.

▲영화 '브로커' 스틸컷
▲영화 '브로커' 스틸컷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이지은(아이유), 이주영 등 한국 유명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브로커’도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브로커’는 세탁소를 운영하며 근근이 생활하는 상현(송강호)과 베이비 박스 시설에서 일하는 보육원 출신의 ‘동수(강동원)'가 한 아기를 몰래 데려가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룬 영화다. 이른바 ‘가족영화 장인’으로 불리는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이번에도 남다른 가족 이야기를 들고 칸을 찾았다. 현지 시각으로 26일 칸에서 최초 공개된다.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로 심사위원상을, ‘어느 가족’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으면서 경력의 정점을 찍었다. 한국에서도 팬층이 두터운 감독으로 일본 내 대표적인 친한파 감독으로 분류된다.

송강호는 이번 영화로 남우주연상 수상이 유력하다. 칸영화제는 감독뿐만 아니라 배우도 단일 작품이 아닌 전 작품을 모두 고려해 상을 수여한다. 특히 송강호는 지난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 위촉돼 활동했다. 송강호는 전문가들 사이에서 박찬욱과 함께 “받을 때가 됐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영화 '헌트' 스틸컷
▲영화 '헌트' 스틸컷

이와 함께 ‘오징어 게임’으로 세계적인 스타 반열에 오른 이정재의 첫 감독 연출작인 ‘헌트’가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이름을 올렸다. 미드나잇 스크리닝은 장르영화 중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작품을 초청한다. 한국에서는 ‘악인전’, ‘공작’, ‘불한당’ 등 영화가 초청된 바 있다.

현지 시각으로 19일 자정에 칸에서 최초 공개되는 ‘헌트’는 이정재의 인기에 힘입어 전석 매진 행렬을 기록 중이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들의 진퇴양난과 암중모색을 다룬 작품으로 이정재와 정우성이 주연을 맡았다.

한국영화는 아니지만 배우 오광록이 주연으로 출연한 프랑스 영화 ‘All the People I’ll Never Be(리턴 투 서울)’은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진출했다. 이 외에도 문수진 감독의 ‘각질’이 단편경쟁 부문에, 정주리 감독의 ‘다음 소희’가 비평가주간의 폐막작으로 선정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우상혁, 바심 벽 넘지 못했다…모나코 다이아몬드리그 2위
  • 비트코인 재차 반등…“블랙록 효과로 두 배 상승”
  • 물난리 난 청주 아파트·레모네이드로 남편 독살 시도한 아내·하늘로 간 프랑스 센강 벨루가
  • 한국, U-18 세계여자핸드볼선수권 제패…비유럽 첫 우승
  • 주금공, 이달 17일부터 안심전환대출 사전 안내…이용자격 확인
  • 폭우가 할퀸 상처들…보험으로 치료받을 수 있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10:1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221,000
    • +5.19%
    • 이더리움
    • 2,495,000
    • +10.59%
    • 비트코인 캐시
    • 190,600
    • +5.54%
    • 리플
    • 507.8
    • +4.04%
    • 위믹스
    • 3,688
    • +3.45%
    • 에이다
    • 718.1
    • +5.12%
    • 이오스
    • 1,715
    • +9.15%
    • 트론
    • 93.44
    • +2.17%
    • 스텔라루멘
    • 167.2
    • +2.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600
    • +3.12%
    • 체인링크
    • 12,120
    • +6.5%
    • 샌드박스
    • 1,805
    • +5.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