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도형 “테라 블록체인 부활 위해 새 네트워크 만들 것”

입력 2022-05-17 06:48

▲권도형 테라폼랩스 CEO. 출처 링크트인
▲권도형 테라폼랩스 CEO. 출처 링크트인

가치가 폭락한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CEO)가 테라 블록체인을 부활시키기 위해 또 다른 블록체인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17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권 씨는 이날 한 연구포럼의 인터넷 게시물에서 실패한 테라USD 코인을 없애고 테라 블록체인의 코드를 복사해 새로운 네트워크를 만들고 싶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권 씨는 새로운 토큰을 핵심 앱 개발자와 테라 블록체인에서 거래주문을 했던 컴퓨터 소유자들, 또 여전히 테라USD를 들고 있는 사람 등에게 나눠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는 권 씨가 내놓은 두 번째 테라 생태계 부활 계획이다. 앞서 그는 10억개의 신규 토큰을 테라USD와 그 자매 가상화폐인 루나 보유자에게 분배하는 방식으로 테라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소유권을 재구성해 시스템을 다시 시작하겠다며 회원들에게 동의 여부를 물은 바 있다.

테라USD의 가치 폭락으로 큰 손실을 본 투자자들은 위기에서 벗어날 해법을 기대하고 있지만 많은 암호화폐 전문가들은 그렇게 희망적이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테라 기반 프로젝트들에 투자한 루너틱 캐피탈의 박민 총괄파트너는 “테라 생태계는 거래의 수행이나 거래 건당 낮은 비용, 그 위에 구축된 팀의 측면에서 훌륭했다”며 “이 제안은 이런 작업이 지속되도록 하고, 현재와 미래의 프로젝트를 진전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272,000
    • -2.58%
    • 이더리움
    • 1,450,000
    • -6.33%
    • 비트코인 캐시
    • 137,800
    • -3.02%
    • 리플
    • 425.5
    • -4.7%
    • 위믹스
    • 3,776
    • -0.76%
    • 에이다
    • 607.1
    • -2.83%
    • 이오스
    • 1,223
    • -3.32%
    • 트론
    • 84.69
    • -2.13%
    • 스텔라루멘
    • 142.4
    • -6.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900
    • -3.52%
    • 체인링크
    • 8,140
    • -4.74%
    • 샌드박스
    • 1,357
    • -7.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