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재순, 사과하고 업무 임해야"..."여러 표현 국민 시각과 큰 차이"

입력 2022-05-16 11:09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6일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의 과거 발언 논란과 관련해 "윤 비서관은 국민들에게 충분히 사과하고 업무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지도부가 윤 비서관에게 사과를 촉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윤 비서관이 시인으로 활동하면서 했던 여러 표현은 지난 20여 년간 바뀐 현재 기준으로 봤을 때 일반적인 국민들의 시각과 큰 차이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다만 윤 비서관의 거취논란에 관해서는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탁현민 비서관도 과거 '남자마음설명서'라는 책에서 서술한 내용이 부적절했던 점을 인정하고 사과했던 일이 있다"며 "윤 비서관은 시인으로 활동하며 썼던 여러 표현에 대해 국민들에게 충분히 사과하고 업무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비서관이 과거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로 징계성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선 "중징계가 아닌 가벼운 경고 처분을 받은 건 해당 기관에서 당시 상황을 참작해 드린 판단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대통령실은 과거 다른 정부에 비해 아주 컴팩트하게 구성돼 있다. 하루빨리 참모들이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비서관은 2002년 11월 출간한 시집의 '전동차에서'라는 시에 '전동차에서만은 짓궂은 사내 아이들의 자유가/그래도 보장된 곳이기도 하지요', '풍만한 계집아이의 젖가슴을 밀쳐보고/엉덩이를 살짝 만져보기도 하고' 등의 구절을 넣어 논란을 빚었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서는 "전염병 관리와 보건 업무의 최고 사령탑인 복지부 장관 임명이 늦어지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며 "윤 대통령이 임명 여부에 대해 빠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요청을 이미 드렸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478,000
    • -2.13%
    • 이더리움
    • 2,488,000
    • -1.47%
    • 비트코인 캐시
    • 181,600
    • -1.14%
    • 리플
    • 507
    • +0.76%
    • 위믹스
    • 3,455
    • -3%
    • 에이다
    • 725.1
    • -3.76%
    • 이오스
    • 2,059
    • +12.45%
    • 트론
    • 92.59
    • -0.79%
    • 스텔라루멘
    • 163.5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450
    • -0.12%
    • 체인링크
    • 10,960
    • -3.94%
    • 샌드박스
    • 1,661
    • -3.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