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버스 하차 '킥보드로 환승'…국토부, ‘TAGO-공유킥 연계’ 추진

입력 2022-04-27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시스)
▲(뉴시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공유킥보드의 국가대중교통정보센터(TAGO)와의 통합 연계를 추진한다. TAGO는 전국의 버스, 철도, 지하철, 항공 등 대중교통수단에 대한 운행 정보 등을 한 번에 수집해 제공하는 서비스다.

25일 공유 킥보드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 공유 킥보드 업체 11곳은 지난 6일 공유킥보드를 비롯한 PM(개인형 이동장치)을 국가대중교통정보센터(TAGO)와 연계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비공개 간담회를 가졌다.

각 업체의 PM 정보가 TAGO에 연계되면, 네이버나 카카오 등 지도 앱에서 각 업체별 공유킥보드 정보를 실시간으로 한 번에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공유킥보드를 이용해 가장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경로와 함께 교통비, 다른 교통 수단과의 환승 정보 등을 하나의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미 카카오T는 씽씽, 지쿠터 등과 서비스 업무 협약을 맺어 해당 맵에서 공유킥보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공유킥보드 업계는 TAGO 연계가 업계의 성장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버스·지하철과 함께 교통 정보를 제공하면, 기존에 공유킥보드를 이용하지 않던 사람도 킥보드를 쉽게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업계 관계자 대부분 해당 사업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현 국토부 모빌리티정책과장은 “이달 초 국토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간담회 형태로 업계에 사업을 제안했다”면서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확정되진 않았으나, 서버 증설 등 실무적인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올해 말에는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TAGO 시스템 연계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지하철·버스와의 즉각적인 연계는 지하철역이나 버스 정류장 근처에서 공유킥보드 주차를 금지한 서울시의 정책과는 배치된다. 서울시는 지난달 22일부터 전동킥보드의 즉시 견인구역을 설정하고, 지하철역과 버스정류장의 전면 5M 이내 지역에서는 공유킥보드 주차를 금지했다.

공유킥보드 업계는 PM 활성화를 추구하는 국토부와 PM 규제를 강화하는 지자체 정책이 엇박자를 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 관계자 A 씨는 “국토부가 PM을 TAGO 시스템에 추가하려는 건 공유킥보드의 교통성을 인정했다는 뜻이지만, 서울시 정책은 거꾸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서울시는 견인 유예 정책 발표 후 하루 만에 차도를 즉시 견인 구역으로 추가하거나, 공유킥보드 업체는 법적으로 면허 확인 의무가 없는데도 면허를 확인하지 않으면 즉시 견인 유예 대상에서 제외하겠다는 공문을 보내는 등 규제를 바꾸면서 업계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토로했다.

지자체마다 다른 주차 수거·운행 규정 역시 업계와 소비자에 혼란을 주고 있다. 이를 일률적으로 정리할 PM 법은 작년 11월 이후 논의가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김동현 과장은 “국회에 논의가 잘 이뤄지지 않아 안타까운 상황”이라면서 “지자체에서 우려하는 보행자의 안전과 불편 해소, 공유킥보드 업계의 성장이 함께 양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891,000
    • +1.19%
    • 이더리움
    • 4,315,000
    • +2.79%
    • 비트코인 캐시
    • 675,000
    • +2.2%
    • 리플
    • 727
    • +0.83%
    • 솔라나
    • 241,700
    • +3.87%
    • 에이다
    • 670
    • +0.75%
    • 이오스
    • 1,138
    • +0.71%
    • 트론
    • 173
    • +0.58%
    • 스텔라루멘
    • 151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400
    • +2.01%
    • 체인링크
    • 22,430
    • -2.39%
    • 샌드박스
    • 620
    • +1.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