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기술, 1분기 원전 수주 증가…혁신형 소형모듈원전 개발 참여 예정

입력 2022-04-21 11:02

▲우리기술CI
▲우리기술CI

우리기술이 올해 1분기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원전사업 부문 수주 금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우리기술은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원전 확대정책이 본격화되면 국내뿐 아니라 해외 원전 수출 확대까지 기대하고 있다.

21일 우리기술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원전사업 부문 수주금액이 전년동기 대비 18.2% 증가한 90억3000만 원을 기록했다.

우리기술은 수주확대 요인으로 “가동 중인 원전의 예비품 공급과 유지보수 사업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향후 새 정부의 원전복원 정책이 본격화될 경우 수주증가는 가속화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우리기술은 지난해 핵심사업인 원전부문의 지속적인 매출증가로 연결기준 매출액 521억4000만 원과 영업이익은 72억4500만 원의 호실적을 달성했다. 올해 3월에는 64억2000만 원 규모의 신고리 5, 6호기(2024년 준공예정)에 사용할 비안전 등급 DCS 예비품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최근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에서는 새 정부의 원전복원 정책을 구체화하고 있다. 우선 인수위는 현재 70%대인 국내 원전 가동률을 80% 이상으로 상향하는 것을 공식화했다. 국내 원전가동률이 높아지면 이와 관련한 예비품과 유지보수는 증가할 것으로 보여 우리기술의 수혜가 예상된다.

또 인수위는 2030년 이전 운영허가가 만료되는 10기에 대해 전문가의 안전평가를 거쳐 계속 운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차기 윤석열 정부의 임기 중 고리 2, 3, 4호기, 한빛 1, 2호기, 월성 6호기 등 총 6기의 설계수명이 만료한다.

설계 수명이 완료된 노후 원전을 계속 운전하기 위해서는 최신 기술과 기준 적용이 필수적이며, 큰 폭의 시설교체 및 보완이 필요하다. 우리기술은 노후 원전의 대규모 시설교체 시 국산화한 제어계측설비를 비롯한 관련 장비를 공급할 수 있을 전망이다.

원전의 계속 운전 외에도 인수위는 문재인 정부에서 중단됐던 신한울 3, 4호기(1400MW/기)의 건설 재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주문했다. 그뿐만 아니라 인수위는 체코 두코바니 신규 원전 사업 수주를 위해 범정부 수출지원단 운영 등 원전 수출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국내 신규 원전 건설은 물론 체코 원전 수주(2024년 최종 확정예정) 시 우리기술은 제어계측설비 및 관련 시스템 공급이 가능하다.

이밖에 인수위는 혁신형 ‘소형모듈원전(SMR)’ 개발을 새 정부의 원전정책에 포함했다. SMR은 대형원전보다 안전성과 경제성이 뛰어나 탄소 감축의 주요 대안으로 급부상 중이다. 탈원전을 선언했던 프랑스와 영국이 SMR의 개발 및 건설에 나섰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2050년까지 전 세계 최대 1000기의 SMR이 건설되고, 시장 규모만 400조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우리기술은 지난 2012년 세계 최초 상업용 SMR인 ‘SMART 원전 사업화’에 주요기업으로 참여한 바 있다. 현재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개발 중인 ‘혁신형 소형모듈원전(i-SMR)’개발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러한 경험과 노하우를 토대로 정부 주도의 혁신형 SMR 개발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기술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원전산업은 1분기는 비수기지만 올해 1분기는 유지보수 및 예비품 공급 증가로 수주금액이 18.2% 증가했다”며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원전 확대정책이 본격화되면 국내 원전시장의 성장은 물론 해외 원전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기술은 원전의 핵심기술인 제어계측 설비 국산화에 성공해 100% 자체 기술로 관련 시스템을 공급하고 있다”며 “이러한 핵심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공격적인 매출확대 및 수익을 창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13,000
    • +0.61%
    • 이더리움
    • 2,359,000
    • +3.1%
    • 비트코인 캐시
    • 189,500
    • -0.37%
    • 리플
    • 499.9
    • +0.38%
    • 위믹스
    • 3,714
    • +3.2%
    • 에이다
    • 707.8
    • -0.72%
    • 이오스
    • 1,655
    • -0.9%
    • 트론
    • 93.56
    • +0.67%
    • 스텔라루멘
    • 168.9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000
    • +0.3%
    • 체인링크
    • 11,360
    • +1.88%
    • 샌드박스
    • 1,805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