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전ㆍ월세대출 10건 중 6건은 카카오뱅크, 누적 공급액 13조 돌파

입력 2022-04-18 09:21 수정 2022-04-18 09: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대출금리 낮고, 모바일 신청 편의성‧공휴일도 대출가능…MZ세대 선호

카카오뱅크는 국내은행 가운데 처음으로 출시한 완전 비대면‧모바일 '전월세보증금 대출'의 공급액이 지난달 13조 원을 넘어섰고, 대출 잔액도 10조 원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출시 이후 1년 만에 공급액이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청년 전·월세 보증금 대출 10건 중 6~7건이 카카오뱅크에서 일어난 셈이다.

가파른 성장에는 모바일을 통해 시간 비용을 절약하며 편리하게 대출할 수 있다는 점, 대출금리 매력 등이 인기 이유로 꼽힌다.

카카오뱅크 전·월세 보증금 대출은 전·월세 계약 전 대출한도와 금리를 조회해 볼 수 있고, 실물 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주말과 휴일에도 대출 실행이 가능하다.

대상별로 보면 일반 전·월세 보증금 대출은 2018년 1월 출시한 올해 3월 말까지 51개월간 7조7836억 원의 대출이 실행됐다. 2020년에 선보인 청년 전·월세 대출 공급액은 5조8043억 원으로 모두 13조 5879억 원으로 집계됐다.

청년 전·월세 보증금 대출은 출시 첫해에 1조949억 원을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3조5120억 원으로 공급액이 3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청년 전·월세 보증금 대출의 전체 은행권 점유율은 금액 기준으로 64%를 차지했다. 올해 1분기에 공급한 청년 전·월세 대출 규모는 1조1974억 원에 달한다.

고객 연령층은 일반 전·월세 보증금 대출의 경우, 30~40대가 84.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20대 9.9%, 50대 이상 5.5%로 나타났다. 시간대로 보면 주말과 공휴일을 포함해 은행 영업시간 외 시간에 대출을 실행한 고객은 15%에 달했다.

카카오뱅크의 전·월세 보증금 대출은 고객 동의하에 카카오뱅크가 대출에 필요한 소득, 재직, 다주택 여부 등을 전산 연결을 통해 확인하고 있다. 전·월세 계약서는 사진 촬영을 통해 고객이 제출하면 실제 계약 여부를 판단하고 있다. 특히, 청년 전·월세 보증금 대출상품은 모든 은행 중 유일하게 100% 비대면 대출 상담은 물론 서류 제출과 승인까지 가능하다.

대출 잔액 기준 전·월세 보증금 대출의 3월 말 현재 가중평균금리는 2.66%였다. 이 가운데 청년 전·월세 보증금 대출은 2.47%로 나타났다. 또한, 시장금리 상승에도 지난달 카카오뱅크는 전·월세 보증금 대출의 금리를 0.2%포인트 내렸다.

카카오뱅크에서 전·월세 보증금 대출을 받은 고객의 가중평균금리는 2.78%로 다른 은행 대비 평균 0.53%포인트(HF한국주택금융공사 공시금리 기준) 낮았다. 3월에 2억 원에 전·월세 보증금 대출금을 받았을 경우, 연간 106만 원가량의 이자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는 중도상환해약금도 면제다. 카카오뱅크가 지난 4년간 전·월세 보증금 대출을 받은 고객을 위해 수수료를 면제한 대출금액은 1조9584억 원으로 약 68억 원의 수수료를 면제했다. 카카오뱅크는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등 모든 대출상품에 중도상환해약금을 받지 않고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청년층, 무주택자 등 실수요자의 주거 사다리 형성을 위해 전·월세 보증금 대출부터 주택담보대출까지 폭넓은 라인업을 갖췄다"라며 "앞으로도 더 경쟁력 있는 금리와 획기적인 편의성을 바탕으로 주거 문제에 실질적인 보탬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뱅크의 일반 전·월세 보증금 대출 상품은 만 19세 이상의 무주택 또는 부부합산 1주택 보유 고객 대상 최대 2억2200만 원의 대출한도를 제공하며, 금리는 18일 기준 최저 2.89%이다. 청년 전·월세 보증금 대출은 무주택 청년을 위해 주택금융공사 및 시중은행이 함께 선보인 상품으로, 만 19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에게 최대 1억 원까지 제공하는 상품이며, 최저금리는 18일 기준 2.60%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대우조선, 한화그룹에 팔리나…정부·산은, 오늘 확정
  • 원·달러 환율 끝없는 '폭주'…1430원까지 찍었다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부터 실외 마스크 의무 착용 전면 해제…실내 해제는 내년 봄 예상
  • 10월 경기전망 악화…제조업ㆍ비제조업 5개월 연속 동반 부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15:2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026,000
    • -1.12%
    • 이더리움
    • 1,852,000
    • -2.78%
    • 비트코인 캐시
    • 162,900
    • -3.44%
    • 리플
    • 675.5
    • -3.36%
    • 위믹스
    • 2,464
    • -1.32%
    • 에이다
    • 632.7
    • -3.15%
    • 이오스
    • 1,650
    • -5.17%
    • 트론
    • 85.22
    • -1.08%
    • 스텔라루멘
    • 166
    • -3.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750
    • -0.7%
    • 체인링크
    • 10,860
    • -3.89%
    • 샌드박스
    • 1,214
    • -5.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