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엠로와 디지털 공급망 플랫폼 구축 나선다

입력 2022-04-07 14: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구매시스템ㆍ금융서비스 연계…중견·중소기업의 디지털전환 경쟁력 강화

▲우리은행은 7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디지털 공급망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조병규 우리은행 기업그룹장(오른쪽 3번째)과 송재민 엠로 대표이사 사장(왼쪽 3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우리은행)
▲우리은행은 7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디지털 공급망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조병규 우리은행 기업그룹장(오른쪽 3번째)과 송재민 엠로 대표이사 사장(왼쪽 3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우리은행)

우리은행은 공급망관리 소프트웨어 기업인 엠로와 ‘기업DT 경쟁력 강화를 위한 SCM&F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엠로는 자동차, 전자, 철강, 화학, 유통, 의료, 금융 등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1100건 이상의 프로젝트를 수행한 시장 점유율 1위의 국내 대표 인공지능(AI) 기반 공급망관리 소프트웨어 기업이다.

우리은행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엠로와 함께 플랫폼 개발에 착수해 오는 7월부터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양사가 공동개발하는 ‘SCM&F(Supply Chain Management & Supply Chain Finance) 플랫폼’은 상품·서비스의 원자재 조달에서 판매까지의 과정에서 발생하는 구매, 생산, 창고, 물류, 품질, 자금 등의 기업의 고유 업무 프로세스를 최적화하고 발 빠른 자금 지원을 통해 기업 공급망의 흐름을 가속화하는 플랫폼이다.

이번 사업은 ‘SCM&F 플랫폼’ 개발 1단계로 구매시스템 및 이와 연동된 금융지원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중견·중소기업에 엠로의 수준 높은 구매시스템과 우리은행의 전용 금융상품을 동시에 제공한다.

또한, 우리은행 기업인터넷뱅킹을 사용하는 중견·중소기업은 해당 플랫폼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전자구매 프로세스 △인터넷뱅킹 서비스 △협력사 재무ㆍ비재무 리스크관리 △ESG경영 실천을 위한 탄소배출량 산출 등 혁신 기술 기반의 다양한 경영지원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플랫폼은 기업 업무와 은행 업무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산업과 금융 간 융·복합의 계기로 큰 의미가 있다”라며 “중견·중소 기업 디지털전환 가속화를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산업과의 협업을 통해 본 플랫폼을 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재밌으면 당장 사”…MZ 지갑 여는 마법의 이것 [진화하는 펀슈머 트렌드]
  • 비트코인, 美 반도체주 급락에 주춤…바이든·트럼프 전방위 압박에 투심↓ [Bit코인]
  • 카라큘라 사무실 간판 내렸다…구독자 20만 명 빠져나가
  • '규율 강조' 홍명보, 부임 후 첫 행보로 '캡틴' 손흥민 만난다
  • [오늘의 뉴욕증시 무버] 엔비디아, 기술주 투매에 6% 급락...노보노디스크, 3%↓
  • 단독 독립영화 가뜩이나 어려운데…영진위 '독립예술영화지원팀' 통폐합 논의
  • 오늘의 상승종목

  • 07.18 12:5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504,000
    • -1.47%
    • 이더리움
    • 4,785,000
    • -1.6%
    • 비트코인 캐시
    • 531,000
    • -2.75%
    • 리플
    • 849
    • +3.92%
    • 솔라나
    • 221,500
    • -1.42%
    • 에이다
    • 614
    • -0.49%
    • 이오스
    • 851
    • +1.55%
    • 트론
    • 187
    • -0.53%
    • 스텔라루멘
    • 151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950
    • -0.31%
    • 체인링크
    • 19,370
    • -3.05%
    • 샌드박스
    • 479
    • +1.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