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온,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글로벌 임상2상 순항…올 상반기 첫 투약 목표

입력 2022-03-15 09:5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FDA 임상2상 프로토콜 리뷰 마치고 병원 모집 중…임상2상 진행 중

항암신약 개발기업 에이비온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자사가 개발 중인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ABN401’의 임상2상 세부 계획을 검토받고 임상2상을 본격적으로 돌입했다고 15일 밝혔다.

에이비온의 ‘ABN401’는 간세포성장인자수용체(c-MET)를 표적으로 하는 항암제로, 임상1상과 2상을 통합해 진행하는 1/2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 호주와 한국에서 글로벌 임상1상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친 바 있다. 회사는 임상2상을 위해 미 FDA로부터 임상 프로토콜(Clinical Protocol)에 대한 세부 임상계획서를 검토받았으며 올 상반기 첫 환자 투약을 목표로 병원 모집을 진행 중이다.

에이비온 관계자는 “FDA의 리뷰는 임상1상에 대한 인정과 더불어 임상2상을 본격적으로 시작해도 된다는 의미”라며, “이번 임상2상은 기존에 확인한 높은 타깃 선택성과 안전성을 바탕으로 환자 편의성을 추구하는 c-MET 표적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유의미한 결과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에이비온은 지난해 말 완료한 임상1상의 데이터에서 3등급 이상의 약물 관련 이상 반응이 전혀 없는 우수한 약물 안전성을 확인했으며, 약물 반응성 측면에서도 종양이 50% 이상 감소한 환자 상태가 1년 반 이상 유지된 케이스를 확보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회사는 이번 임상2상에서 패스트팔로워 전략과 퍼스트인클래스(First-in-class) 전략을 모두 취하고 있다. △c-MET변이 환자 중 exon14유전자 결실 군에 대해서는 뛰어난 안전성을 기반으로 시장을 돌파하기 위한 패스트팔로워 전략을 취하며 △상업화 약물이 없는 MET유전자 증폭군과 c-MET 과발현군은 빠르게 개발에 돌입해 시장을 선점하는 퍼스트인클래스를 목표하고 있다. 먼저 exon14 결실 환자 40~60명을 대상으로 약물 투여를 시작할 계획이다.

에이비온은 4월 8일부터 13일 동안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개최되는 미국암연구학회(AACR)에 공식 발표자로 참가한다. 에이비온의 포스터 발표일은 4월 10일(현지 시각)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바이든, 'FXXX' 마이크에 잡혀…한미 수장 비속어로 수난
  • 삼성전자, 내년 5세대 D램 양산…"메모리 감산 없다"
  • 내년 10대 건설사만 15만 가구 입주···거래절벽에 건설사·입주민 '벌벌'
  • LG 임직원이 직접 참여한 ‘LG시도쏭’ 1천만뷰 돌파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14:5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10,000
    • -0.31%
    • 이더리움
    • 1,933,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171,600
    • -1.1%
    • 리플
    • 704.3
    • +0.34%
    • 위믹스
    • 2,584
    • -0.46%
    • 에이다
    • 612.3
    • -0.58%
    • 이오스
    • 1,670
    • -1.65%
    • 트론
    • 88.24
    • -0.88%
    • 스텔라루멘
    • 168.7
    • -1.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950
    • +1.28%
    • 체인링크
    • 11,070
    • +0.64%
    • 샌드박스
    • 1,215
    • -0.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