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지갑] ‘애증’의 마통, 똑똑하게 쓰는 법

입력 2022-02-18 17: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직장인 ‘필수템’ 중 하나인 마이너스통장(마통)가 평균 5%대에 육박하면서 이자 부담이 커지고 있다.

18일 은행연합회 공시 자료에 따르면 5대 시중 은행 마이너스통장 대출 평균 금리는 연 4.04~4.52%로 집계됐다. 6개월 전 연 2.92~3.53%와 비교하면 1.12%포인트나 뛴 것이다.

가령, 6개월 전 3% 이자로 5000만 원을 빌렸다면, 연 이자 부담이 150만 원에서 225만 원으로 늘어난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카카오뱅크가 6.14%로 가장 높고 △전북은행 5.74% △케이뱅크 5.52% △스탠다드차타드은행 5.22% 등도 5%대를 받고 있다.

‘마통의 배신’은 한국은행이 지난해 8월과 11월 단행한 기준금리 인상 때문이다. 추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까지 있어,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은행들은 마통의 한도를 늘리고 있다. ‘억대 마통’까지 등장했다. 금리 인상으로 대출 장사가 안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하나은행은 지난달 25일 ‘하나원큐 신용대출’ 등 8개 신용대출 상품의 마이너스 통장 한도를 5000만 원에서 1억5000만 원으로 복원했다.

하나은행은 “DSR(총부채원리금상황비율) 규제 강화 등으로 신용대출의 투기적 수요가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마통을 똑똑하게 쓸 수는 없을까. 은행 관계자들은 은행별 금리와 우대 조건을 꼼꼼하게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한다. 특히 장기 대출을 고려한다면 상대적으로 금리가 낮은 신용대출을 고르는 게 바람직하다.

승진 등으로 경제 상황이 달라졌다면, 금리도 조정할 수 있다. 마이너스 통장을 개설한 지 1년이 지났을 때, 연 소득이 15% 오르거나 승진한 경우, 혹은 신용 등급이 높은 직장으로 이직했을 시 만기 연장 시 금리 인하 요구권도 쓸 수 있으며 주거래 은행의 경우 이용 실적에 따라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83,000
    • +0.18%
    • 이더리움
    • 2,007,000
    • -0.4%
    • 비트코인 캐시
    • 169,300
    • +0.42%
    • 리플
    • 518
    • +0.33%
    • 솔라나
    • 30,530
    • -0.29%
    • 에이다
    • 486.6
    • +1.91%
    • 이오스
    • 1,395
    • +2.05%
    • 트론
    • 79.85
    • +2.93%
    • 스텔라루멘
    • 116.3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250
    • +1.47%
    • 체인링크
    • 9,260
    • +2.04%
    • 샌드박스
    • 932.5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