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GC, 美 조달청 이어 FDA에 FSSㆍDLA 품목 추가 등록

입력 2022-02-16 10:5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바이든 美 대통령 ‘캔서문샷’ 동참 준비 작업 돌입

이원다이애그노믹스(이하 EDGC)는 7일 미국연방조달청 계약관리시스템(SAM) 등록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후 미 연방 보훈부 의료물자 및 기기 조달(FSS, Federal Supply Schedule) 및 미 국방조달국(DLA, Department of Defense‘s combat Logistics support Agency) 매출을 위한 식품의약국(FDA) 품목을 추가 등록했다고 16일 밝혔다.

EDGC는 기존 FDA에 등록된 qPCR 5개 항목과 더불어 이번에 국내 최초로 미 연방시장의 문을 열었던 YTS 글로벌그룹과 함께 미국 정부 및 군 병원 공급을 위해 K-방역제품, 항균제품 2개 품목을 등록하는데 성공했다. SAM 등록과 미국 FDA 등록을 통해 EDGC는 미국정부 및 군병원에 대규모 비축 및 방역물자를 공급에 가까워졌다.

미국 조달시장은 진입장벽이 높지만 한번 진입하면 장기간 매우 좋은 조건의 납품계약 유지가 가능해 한국기업들에게는 새로운 블루오션이 될 수 있는 시장이다. EDGC는 초기부터 한국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미연방 시장의 첫문을 연 YTS 그룹과 함께 긴밀하게 업무를 진행하고 있으며, 비축물자, K 방역제품 및 군병원 관련 수출 등을 통해 본격적으로 미연방 조달시장의 보폭을 넓힐 예정이다.

아울러 EDGC는 현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근 발표한 ‘캔서문샷’(Cancer Moonshot) 프로젝트 동참을 위한 준비 작업에 돌입했다. 캔서문샷은 향후 25년간 미국의 암 사망률을 절반 수준으로 줄인다는 미국 정부의 구상으로 암조기진단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EDGC가 개발한 액체생검 ‘온코캐치’는 혈액에 존재하는 세포유리 DNA(cfDNA) 중 극미량으로 존재하는 암세포 유래 순환종양 DNA(ctDNA)를 검출해 극초기 암을 진단하는 초정밀의료 혁신기술로 인류의 주요 사망원인인 암을 정복하기 위한 가장 확실한 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EDGC는 21~23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분자진단학회(Tri-con conference)에서 독자적으로 개발중인 첨단 액체생검 연구결과를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등 생명과학 유전체 시장의 문을 여는 선도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533,000
    • +2.88%
    • 이더리움
    • 4,467,000
    • +1.94%
    • 비트코인 캐시
    • 698,000
    • +2.12%
    • 리플
    • 752
    • +5.32%
    • 솔라나
    • 208,400
    • +4.41%
    • 에이다
    • 701
    • +7.85%
    • 이오스
    • 1,152
    • +5.4%
    • 트론
    • 160
    • +1.27%
    • 스텔라루멘
    • 166
    • +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500
    • +2.33%
    • 체인링크
    • 20,430
    • +4.45%
    • 샌드박스
    • 654
    • +5.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