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김건희 수사하라" vs 야 "이재명 조사하라"...대선 공방장 된 법사위

입력 2022-01-26 16:02 수정 2022-01-26 16: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6일 오전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26일 오전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여야가 26일 국회 법사위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각종 의혹을 둘러싼 정치공방을 벌였다. 민주당은 윤 후보와 배우자 김건희 씨를 겨냥했고, 국민의힘은 이 후보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공격했다.

윤 후보의 부산저축은행·삼부토건 수사와 이 후보의 성남FC 후원금 수수 의혹 등이 쟁점이었다.

민주당은 윤 후보와 김 씨를 향한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소병철 의원은 윤 후보가 삼부토건으로부터 받은 명절 선물을 거론하며 "이건 선물 정도가 아니라 특정 기업으로부터 관리를 받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옛날에 전두환, 노태우 대통령 어떻게 됐나. 몇천억 원의 뇌물을 받았지 않나. 이분이 대통령 되면 규모가 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김용민 의원은 "김 씨가 지금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데 소환이 안 됐다"며 "막대한 이익을 얻었고 공범들이 다 구속됐으면 당연히 소환해서 수사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따졌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를 향한 집중 공세에 나섰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성남FC 후원금 사건을 거론하며 "두산건설이 도합 42억 원을 후원금, 광고비 명목으로 성남FC에 냈다. 이 후보는 당시 두산이 시세 차익만 생긴다면 허가 취소는 물론 건물 철거도 하겠다고 큰소리쳤는데 실제로는 아무 조치도 안 했다. 이 정도면 뇌물로 의심되지 않나"라고 공격했다.

같은 당 전주혜 의원은 "최소한 이 후보가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 것이 맞는 수사"라며 "어떻게 몸통은 빼고 꼬리만 기소하고 꼬리만 조사받는 이것이 과연 공정한 대한민국이냐. 성남FC(사건)는 제2의 대장동"이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583,000
    • -0.2%
    • 이더리움
    • 1,934,000
    • +1.47%
    • 비트코인 캐시
    • 172,400
    • +0.17%
    • 리플
    • 706
    • +2.36%
    • 위믹스
    • 2,582
    • -0.27%
    • 에이다
    • 610.3
    • -0.31%
    • 이오스
    • 1,672
    • -0.06%
    • 트론
    • 88.74
    • +0.03%
    • 스텔라루멘
    • 169.5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50
    • +0.36%
    • 체인링크
    • 11,090
    • +0.36%
    • 샌드박스
    • 1,211
    • +0.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