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작년 영업이익 5조657억 원…사상 최대 실적 경신

입력 2022-01-26 14:26
기아, 작년 영업익 5조657억 원, 매출액 69조8624억 원…고수익ㆍ친환경 차종 판매 확대 영향

▲서울 서초구 양재동 기아 본사  (사진제공=기아)
▲서울 서초구 양재동 기아 본사 (사진제공=기아)

기아가 지난해 영업이익은 5조657억 원, 매출액은 69조8624억 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새로 썼다.

기아는 26일 서울 서초구 기아 본사에서 콘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21년도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기아의 2021년 연간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3.1% 감소한 53만5016대, 해외에서 9.1% 증가한 224만1343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보다 6.5% 증가한 277만6359대를 기록했다.

연간 매출액은 고수익 RV, 신차 중심의 판매 확대와 믹스 개선, 친환경차 판매 확대로 전년 대비 18.1% 증가한 69조8624억 원을 기록했다.

연간 영업이익은 2020년 품질 비용 발생에 따른 기저효과, 판매량 확대 및 믹스 개선과 이에 따른 대당 판매 가격 상승, 인센티브 축소 등 전반적인 수익성 체질 개선이 선순환을 이루며 전년보다 145.1% 증가한 5조657억 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은 7.3%를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매출 모두 사상 최대치다. 기존의 최대 연간 영업이익은 2012년 3조5223억 원이었다.

▲기아 2021년 경영실적  (사진제공=기아)
▲기아 2021년 경영실적 (사진제공=기아)

지난해 4분기에는 도매 기준 64만7949대를 판매했다. 이에 따른 경영실적은 △매출액 17조 1884억 원(1.6%↑) △영업이익 1조1751억 원(8.3%↓) △경상이익 1조6306억 원(46.1%↑) △당기순이익 1조2477억 원(29.7%↑)을 기록했다.

4분기 매출액은 공급 차질에 따른 큰 폭의 판매 감소 등 비우호적인 여건에도 불구하고, 원ㆍ달러 환율 상승과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 등으로 전년 대비 1.6% 증가했다.

매출원가율은 판매 감소와 재료비 상승 등의 원가부담 요인이 다수 있었지만, 평균 판매 가격 상승과 제품 믹스 개선, 우호적인 환율 효과 등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1.9%포인트 낮아진 80.2%를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관련해서는 EV6ᆞ스포티지 등 신차 판매 호조, 개선된 상품성 및 브랜드 인지도 제고 등을 바탕으로 한 역대 최고 수준의 평균 판매 가격 상승과 큰 폭의 인센티브 축소 지속 등 우호적인 요인이 있었지만, 판매량 감소와 함께 연구개발비 확대, 성과급 등 비용 증가 요인으로 이익 개선 분이 상쇄됐다.

기아 관계자는 4분기 실적과 관련해 “글로벌 반도체 부족에 따른 차량 공급 부족 현상이 전반적으로 발생하며 판매가 줄었다”라면서도 “RV 등 고수익 차종 중심의 판매를 통한 평균 판매 가격 상향과 믹스 개선으로 수익성 하락을 최소화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4분기 판매는 가용재고 부족으로 감소했으나 당사 주요 차종에 대한 신규 주문은 지속 증가하는 등 견고한 수요가 유지되고 있는 만큼, 생산이 정상화되면 자연스럽게 판매도 회복될 것”이라며 “올해는 미국 시장 출시 등 글로벌 판매가 본격화되는 EV6와 신형 니로 등 전동화 차량과 글로벌 인기 모델인 스포티지의 판매 확대에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도체 공급 부족 이슈와 관련해서는 “올해 1분기까지는 일부 품목의 부족 현상이 지속할 수 있으나 2021년 3분기를 저점으로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으며, 올해 1분기부터 생산확대를 시작해 2022년 중순께에는 완전 정상화가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기아 화성공장에서 EV6가 생산되고 있다.  (사진제공=기아)
▲기아 화성공장에서 EV6가 생산되고 있다. (사진제공=기아)

기아는 올해 경영환경과 관련해 인플레이션에 따른 소비자들의 실 구매력 저하, 주요 업체 간 경쟁 심화 등이 우려되는 가운데에도, 코로나19 영향 완화로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전기차를 중심으로 친환경차 시장은 크게 확대될 것으로 봤다.

이에 기아는 반도체 수급 상황 개선과 연계한 생산 확대를 통해 그동안 쌓인 미출고 대기 물량을 빠르게 해소함으로써 큰 폭의 판매 증가를 달성하는 동시에, 개선된 브랜드 및 상품성을 바탕으로 수익성 강화를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EV6와 신형 니로 등 친환경차 판매를 더욱 확대하며 전기차 전환에 집중할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전동화 모델의 생산 및 판매 확대를 통한 수익성 확보를 추진하고, 소프트웨어/서비스 부문 등 신수익 및 신사업 분야를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기아는 중장기 전략 및 주요 시장별 전략, 더 구체적인 목표는 3월 초 개최할 '인베스터 데이'를 통해 투자자들에게 자세히 설명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100일 회견] 尹대통령 “4차산업혁명에 맞는 노동법 체계도 바꿔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423,000
    • +0.65%
    • 이더리움
    • 2,591,000
    • +2.9%
    • 비트코인 캐시
    • 191,000
    • +4.43%
    • 리플
    • 513.6
    • +2.97%
    • 위믹스
    • 3,571
    • +0.59%
    • 에이다
    • 762.4
    • +2.71%
    • 이오스
    • 2,151
    • +26.75%
    • 트론
    • 94.35
    • +2.15%
    • 스텔라루멘
    • 168.7
    • +2.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250
    • +2.18%
    • 체인링크
    • 11,590
    • +0.35%
    • 샌드박스
    • 1,730
    • -0.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