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27일 상장…‘따상’ 가능성은

입력 2022-01-26 13:42

증권가 목표가는 39만~60만 원…최근 국내 증시 하락세는 부담

▲국내 증시 사상 최대 규모의 IPO(기업공개)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의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이 시작된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KB증권 한 지점에서 고객들이 대기하고 있다. 자료=연합뉴스
▲국내 증시 사상 최대 규모의 IPO(기업공개)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의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이 시작된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KB증권 한 지점에서 고객들이 대기하고 있다. 자료=연합뉴스

국내 증시 사상 기업공개(IPO) 최대어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이하 LG엔솔)이 27일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한다. 국민적 관심사가 큰 만큼 시초가가 공모가의 두 배로 형성된 뒤 상한가까지 오르는 ‘따상’ 기대감도 커졌지만, 최근 국내 증시가 부진한 흐름을 보이면서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LG엔솔 주권의 시초가는 상장일 오전 8시30분~9시에 공모가격인 30만 원의 90~200% 사이에서 호가를 접수해 매도호가와 매수호가가 합치되는 가격으로 결정된다. 이 시초가를 기준으로 상하 30%의 가격제한폭이 적용된다.

증권업계가 전망하는 LG엔솔의 목표주가는 39만~60만 원이다. 유안타증권은 LG엔솔의 시가총액이 63조~120조 원에서 형성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른 적정주가 범위는 주당 27만~51만 원(평균 39만 원)이다. 한국투자증권은 LG엔솔의 목표가를 60만 원으로, 유진투자증권은 52만 원, NH투자증권은 43만 원으로 제시했다.

상장 직후에는 주가 급등이 전망된다. 황규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상장 이후 내달 3일 FTSE 지수 편입, 9일 이후 한국 배터리 상장지수펀드(ETF) 편입, 14일 MSCI 지수 편입, 3월 10일 코스피200 지수 편입 등이 예상된다”며 “상장 초기 주가 오버슈팅(단기 급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작년 IPO 대어였던 SK바이오사이언스, SK아이이테크놀로지, 카카오뱅크, 크래프톤, 카카오페이 등의 공모가 대비 상장 당일 종가가 평균적으로 78% 올랐다”며 “작년 평균 수준의 종가가 형성된다고 했을 때, LG엔솔의 27일 종가는 53만4000원(시총 약 125조 원)이 된다”고 전망했다.

LG엔솔의 공모가는 30만 원으로 상장 당일 따상에 성공하면 주가는 78만 원까지 오를 수 있다. 공모가 기준으로 LG엔솔의 시가총액은 약 70조 원으로 이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이어 3위 자리를 예약했다. 따상까지 성공하면 SK하이닉스(약 91조 원)를 제치고 시총 2위에 오르게 된다.

그러나 최근 국내 증시가 부진한 흐름을 보이면서 따상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LG엔솔 주가가 51만 원(시가총액 120조 원)을 넘어서면 세계 1위 CATL보다 비싸지게 된다는 점도 따상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388,000
    • -0.17%
    • 이더리움
    • 1,398,000
    • -0.5%
    • 비트코인 캐시
    • 136,400
    • -1.87%
    • 리플
    • 419.4
    • +0.46%
    • 위믹스
    • 3,512
    • -1.46%
    • 에이다
    • 593.5
    • -0.82%
    • 이오스
    • 1,225
    • -0.24%
    • 트론
    • 85.13
    • -0.9%
    • 스텔라루멘
    • 143.5
    • -0.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50
    • -0.57%
    • 체인링크
    • 8,070
    • -1.41%
    • 샌드박스
    • 1,363
    • -1.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