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총수 관계사 부당지원' 혐의 한화솔루션 기소

입력 2022-01-24 16:51 수정 2022-01-24 17:55

▲한화솔루션 (한화솔루션)
▲한화솔루션 (한화솔루션)

총수 관계사 부당지원 혐의를 받는 한화솔루션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고진원 부장검사)는 24일 총수 친누나 일가가 지배주주로 있는 운송업체에 일감을 몰아줘 부당한 지원을 한 의혹을 받는 한화솔루션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한화솔루션은 2008년 6월부터 2019년 3월까지 한익스프레스에 수출용 컨테이너 운송 물량 전부를 몰아주면서 정상가보다 높은 운송비를 지급해 87억 원 상당의 운송비를 과다 지급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2010년 1월~2018년 9월 염산·가성소다를 판매하면서 실질적인 역할이 없는 한익스프레스를 거래처로 지정해 1500억 원 상당의 운송물량을 몰아줘 부당지원한 의혹도 있다.

공정위는 2020년 11월 이러한 혐의로 한익스프레스를 검찰에 고발했고, 검찰은 1년여 만에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한익스프레스는 한화그룹 계열 물류회사로 출발했다. 1989년 한화가 지분을 매각하면서 그룹에서 분리됐지만 2009년 한화그룹 비자금 수사에서 김승연 회장이 차명으로 보유해온 사실이 드러났고 2013년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됐다.

이러한 배경 때문에 2009년 이 회사의 대주주이던 또 다른 한화 위장계열사인 태경화성이 지분 모두를 김승연 회장 친누나인 김영혜 씨와 그 아들인 이석환 씨에게 매각했고 계열 분리를 신청하면서 한화그룹으로부터 독립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32,000
    • -1.16%
    • 이더리움
    • 1,404,000
    • -1.13%
    • 비트코인 캐시
    • 139,300
    • +3.03%
    • 리플
    • 415.4
    • -0.95%
    • 위믹스
    • 3,553
    • -2.34%
    • 에이다
    • 601.9
    • +0.55%
    • 이오스
    • 1,240
    • +2.06%
    • 트론
    • 86.1
    • -0.16%
    • 스텔라루멘
    • 143.5
    • -2.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50
    • +1.08%
    • 체인링크
    • 8,170
    • +0.62%
    • 샌드박스
    • 1,374
    • -4.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