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러시아 여행 금지령·우크라 대사관 직원가족 철수 명령

입력 2022-01-24 10:48

대사관 완전 철수는 아냐...필수 인력은 남아
“‘주의 치원’의 결정”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네바/AP뉴시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네바/AP뉴시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이 2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 가족에 대한 철수 명령을 내린 데 이어 러시아를 여행 경보 최고 단계인 4단계(여행 금지) 국가로 지정했다.

CNN 등에 따르면 국무부는 "러시아의 군사행동 위협이 지속함에 따라 23일 기준으로 미국 정부가 직접 고용한 인력에 자발적 출국을 허용한다"면서 "키예프(우크라이나 수도)에 있는 대사관 직원의 가족에 출국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크라이나에 있는 미국인들은 상업용이나 민간이 이용할 수 있는 교통수단을 이용해 지금 출발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무부 관계자들은 최근 우크라이나 주재 미군 등에 대한 위협이 크게 증가하지는 않았지만, 주의 차원에서 내려진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무부는 러시아에 대한 여행 금지령을 내렸다.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긴장 고조, 미국인을 노린 러시아 당국의 괴롭힘, 미 대사관의 러시아 내 미국인 지원 제약, 코로나19와 이에 따른 입국 제한, 테러리즘 등의 이유에서다.

다만, 이번 조치가 우크라이나 미국 대사관의 철수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대사관은 최소한의 필수 인력으로 유지될 것이긴 하나 해당 인력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는 알려진 것이 없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우크라이나 주재) 미 대사관이 '차질 없이'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무장 차량들이 18일(현지시간) 크림반도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다. 크림반도/AP연합뉴스
▲러시아 무장 차량들이 18일(현지시간) 크림반도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다. 크림반도/AP연합뉴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21,000
    • -1.61%
    • 이더리움
    • 2,481,000
    • -1.63%
    • 비트코인 캐시
    • 181,500
    • -0.93%
    • 리플
    • 504.5
    • +0.62%
    • 위믹스
    • 3,451
    • -2.93%
    • 에이다
    • 725
    • -3.46%
    • 이오스
    • 2,087
    • +17.31%
    • 트론
    • 92.77
    • -0.97%
    • 스텔라루멘
    • 162.6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650
    • -0.67%
    • 체인링크
    • 10,960
    • -3.78%
    • 샌드박스
    • 1,659
    • -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