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견조한 ‘투자은행 딜’ 성과 따른 실적 개선 기대 - 하나금융투자

입력 2022-01-24 08:11

하나금융투자는 NH투자증권에 대해 견조한 투자은행 딜(IB Deal) 성과에 따른 실적 개선을 기대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함께 주가를 전 거래일 종가 대비 37.33%(4350원) 높은 1만6000원으로 제시했다.

24일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지난해 연간 지배주주순이익으로 2020년 대비 64.3% 개선된 9480억 원을 기록했다.

이홍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수수료손익부터 기타손익까지 모든 부문의 연간 매출이 전년 대비 크게 개선된 덕에 순영업수익이 전년 대비 40.6%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4분기 실적은 브로커리지 지표 둔화 등 비우호적인 시장 환경 대비 양호했으며 지배주주순이익이 전년 대비 171.9%로 높은 이익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에 대해 “2020년 동기 자산 평가손실/충당금 인식에 따른 기저 영향”이라며 “2021년 4분기에는 이중 일부가 평가익/환입으로 전환 됐으며, 이 부분이 기존 추정치를 상회한 주요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2022년 감익 불가피하지만 여전히 확장된 이익 체력으로 순이익 증가율 -21.8%를 추정치로 제시한다”며 “시장지표 둔화를 감안했을 때 전년 대비 이익 감소는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사모펀드 및 자산 관련 충당금 리스크가 해소됐다는 점에서 실적 가시성은 개선됐다”며 “채무보증 등 IB Deal이 견조하고, 채권 평가손실 영향은 축소될 것으로 예상하기에 올해 자기자본이익률(ROE) 10.3%는 충분히 방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266,000
    • -0.24%
    • 이더리움
    • 2,692,000
    • +1.24%
    • 비트코인 캐시
    • 267,400
    • +2.96%
    • 리플
    • 564
    • +1.64%
    • 라이트코인
    • 93,250
    • +5.25%
    • 에이다
    • 746.1
    • +1.73%
    • 이오스
    • 1,776
    • +2.25%
    • 트론
    • 93.37
    • +2.64%
    • 스텔라루멘
    • 182.4
    • +2.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900
    • +2.71%
    • 체인링크
    • 9,965
    • +1.74%
    • 샌드박스
    • 1,767
    • +1.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