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팀' 깨진 국민의힘…홍준표, 윤석열과 합류 가능성 없을까

입력 2022-01-21 14:32 수정 2022-01-21 16:58

尹, 최재형과 손잡으며 洪 제안 거절
洪, 4차례 페이스북 메시지 내며 비판
선대위 관계자 "洪, 도와주시지 않겠나"
尹, 洪 없어도 된다…지지율도 상승세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였던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의원이 지난해 10월 25일 오후 대전시 서구 만년동 KBS대전방송총국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전·세종·충남·충북지역 대선 경선 후보 합동토론회 시작 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였던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의원이 지난해 10월 25일 오후 대전시 서구 만년동 KBS대전방송총국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전·세종·충남·충북지역 대선 경선 후보 합동토론회 시작 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갈등을 보이며 '원팀' 기조가 깨지는 모양새다. 윤 후보는 홍 의원이 제안한 측근 공천을 사실상 거절했고, 홍 의원은 불쾌감을 드러내며 비꼬기에 나섰다. 홍 의원의 합류 없이도 윤 후보는 지지율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어 당분간 손을 내밀지 않을 전망이다.

홍 의원은 21일 오전 네 차례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후보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 권영세 선대본부장 등을 저격했다.

앞서 19일 홍 의원은 윤 후보와 만찬 회동에서 선대본부 상임고문 합류 조건으로 최 전 원장 등 측근 공천을 제안했지만, 윤 후보가 이를 사실상 거절했기 때문이다. 윤 후보는 공정한 공천이 필요하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저는 공천 문제에 직접 관여할 생각이 없다"며 "공정한 위원회를 구성해 맡기겠다"고 거절 의사를 밝혔다. 여기에 더해 최 전 원장과 직접 만나 "12월 이후부터 당 경선 후보들하고 함께 정권교체를 위해 당의 공식 후보를 조건 없이 도와주고 지지하겠다고 말씀하셨다"며 "그 기조가 지금 변함이 없으시다고 그런 말씀을 하셨고 저도 감사하다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 역시 "정권교체에 집중해야지 어디 뭐 출마한다 이럴 계제가 아닌 것 같다"며 "정권교체를 위해 집중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이 사전 논의 없이 자신의 공천을 요구했고, 본인은 그럴 뜻이 없다는 의미가 담겨 홍 의원만 난처해진 것이다.

홍 의원은 "아무런 이견(異見)도 없었던 두 시간 반 동안의 화기애애한 만찬이었다"며 "공천 추천 문제는 막바지 가서 1분도 소요되지 않았고 그 외 향후 대선 전략에 많은 것을 논의했던 보람된 만찬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튿날 느닷없이 수하들이 나서서 잠깐 제안했던 합류조건도 아닌 공천 추천문제를 꼬투리 잡아 나를 구태 정치인으로 공격하고 순진한 최 전 원장까지 동원해 나를 비난했다"며 "다른 건 몰라도 합의 결렬의 원인에 대해서는 바로 잡아야 한다. 그런 모함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반박했다.

윤 후보와 최 전 원장의 회동에 이어 홍 의원이 반발하면서 국민의힘의 원팀 기조는 사실상 깨지는 상황이다. 홍 의원은 "모처럼 좋은 분위기에서 합의된 중앙선대위 선거캠프 참여 합의가 일방적으로 파기된 점에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며 윤 후보를 돕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후보 역시 홍 의원 없이 향후 선거 국면을 치를 전망이다. 이미 홍 의원의 손을 잡지 않아도 분위기는 상승세인 상황이고, 홍 의원이 합류했을 때 분위기가 더 좋아질 거란 확신도 없기 때문이다. 오히려 홍 의원이 들어와서 무리한 요구를 할 수도 있다고 분석한다.

국민의힘 선대위 한 관계자는 전날 "홍 의원이 그래도 도와주시지 않겠냐"면서도 "굳이 홍 의원이 없어도 우리한테 불리할 건 없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오히려 홍 의원이 와서 요구만 많을 수도 있다"며 "홍 의원의 타이밍이 지났다. 윤 후보가 굳이 (제안을) 들어줄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도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상승세이기 때문에 굳이 홍 의원의 손을 잡지 않을 전망이다. 이날 한국갤럽이 18일부터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진행해 발표한 대선 후보 선호도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P))에서도 윤 후보는 33%로 전주보다 2%P 상승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533,000
    • +0%
    • 이더리움
    • 1,499,000
    • -1.19%
    • 비트코인 캐시
    • 137,900
    • -1.99%
    • 리플
    • 423.3
    • -1.49%
    • 위믹스
    • 3,386
    • -2.25%
    • 에이다
    • 602.9
    • -1.2%
    • 이오스
    • 1,295
    • +0.39%
    • 트론
    • 89.38
    • -0.53%
    • 스텔라루멘
    • 142.2
    • -1.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600
    • -4.01%
    • 체인링크
    • 8,350
    • -1.42%
    • 샌드박스
    • 1,659
    • +6.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