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셋값 안정될까...“전세수급지수 10주 연속 하락”

입력 2022-01-21 14:36

임대차법 시행 2년차 7월이 '변수'

▲63빌딩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모습 (이투데이DB)
▲63빌딩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모습 (이투데이DB)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가 지속해서 하락하고 지역별 전셋값도 주춤하면서 전셋값이 안정되는 모습이다. 다만 올해 아파트 입주 물량이 크게 줄어들었고, 7월엔 새로운 임대차법 시행 2주년이 돌아오는 등 여러 변수도 있어 다시 꿈틀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2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7일 기준 서울의 전세수급지수는 93.1로 나타났다. 서울의 전세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8일 102.4를 기점으로 100.8→100.5→100→99.1→98.5→96.9→95.7→94.5→94.2→93.1 등 10주 연속 하락하고 있다. 전세수급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그 미만일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서울 전세 물량은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이달 1일 기준 서울 전세물량은 3만1644건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0월 1일 2만3936건 △11월 1일 2만7973건 △12월 1일 3만752건 등 매달 증가하고 있다.

올해 들어 강화된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등으로 인한 시장 관망세가 전세 거래 침체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전세 거래가 침체하면서 전셋값도 하락하거나 보합으로 돌아서는 지역들도 늘고 있다.

17일 기준 전주 대비 전셋값이 떨어진 지역구는 노원구(-0.04%), 성북구(-0.02%), 은평구(-0.02%), 중구(-0.01%), 서대문구(-0.01%), 금천구(-0.01%) 등 6개 구다. 전주 대비 3개 구가 더 늘었다. 마포·양천·동작 등 13개 구에선 보합세를 보였다. 보합지역 역시 전주 대비 10개 구 늘었다.

다만 줄어든 입주 예정 물량과 7월 새로운 임대차법에 따른 계약갱신청구권 기간만료 등이 전세 시장에서 주요 변수로 꼽힌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R114는 올해 서울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을 2만520가구(임대 포함)다 전망하고 있다. 이는 1990년 해당 통계작성 이래 역대 2번째로 낮은 물량이다. 지난해 3만2012가구 대비 약 35%가 줄었다. 자금력이 부족한 집주인들은 전세를 통해 자금을 마련하기 때문에 입주 예정물량이 부족하게 되면 전셋값도 높아질 수 있다.

또 7월엔 새로운 임대차법에 따른 계약갱신청구권이 사용된 매물들이 신규계약 과정에서 몸값을 키워 나올 가능성도 크다. 갱신권을 사용하면 계약 기간이 4년으로 묶이기 때문에 한 번에 올려받으려는 집주인들이 많아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무엇보다 당장 대선이 눈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에 적어도 올해 1분기까지는 관망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7월 즈음 청구권이 사용된 전세 계약 만기가 도래하면서 전셋값도 다시 꿈틀거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53,000
    • -1.07%
    • 이더리움
    • 2,524,000
    • -3.37%
    • 비트코인 캐시
    • 246,000
    • -4.73%
    • 리플
    • 525.8
    • -4.24%
    • 라이트코인
    • 87,650
    • -5.45%
    • 에이다
    • 673.7
    • -5.71%
    • 이오스
    • 1,655
    • -5.1%
    • 트론
    • 95
    • +3.16%
    • 스텔라루멘
    • 165.6
    • -6.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200
    • -6.92%
    • 체인링크
    • 8,925
    • -7.42%
    • 샌드박스
    • 1,550
    • -8.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