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사과,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고꾸라진 말 결국 사망 "책임 통감한다"

입력 2022-01-20 18:54 수정 2022-01-20 19:05

▲동물자유연대가 공개한 '태종 이방원' 동물 학대 촬영 현장. (출처=동물자유연대SNS)
▲동물자유연대가 공개한 '태종 이방원' 동물 학대 촬영 현장. (출처=동물자유연대SNS)

KBS 측이 드라마 ‘태종 이방원’ 속 동물 학대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0일 오후 KBS는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벌어진 사고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과드린다”라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날 동물자유연대는 ‘태종 이방원’의 한 장면을 공개하며 동물 학대를 지적했다. 이 영상에서는 이성계 역의 배우 김영철이 낙마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 과정에서 발목을 낚싯줄이 감긴 말이 고꾸라지며 목이 꺾이는 등의 모습이 포착돼 공분을 샀다.

KBS에 따르면 해당 장면은 지난해 11월 2일 촬영된 것으로 ‘태종 이방원’의 7회에 해당한다. 이성계의 낙마 장면을 담은 것이기에 말과 배우, 촬영 스태프의 안전이 고려되는 매우 어려운 촬영이었다.

▲'태종 이방원' 포스터 (사진제공=KBS)
▲'태종 이방원' 포스터 (사진제공=KBS)

이에 대해 KBS는 “제작진은 며칠 전부터 혹시 발생할지 모를 사고에 대비해 준비하고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라며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실제 촬영 당시 배우가 말에서 멀리 떨어지고 말의 상체가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말을 돌려보냈다”라며 “하지만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말의 건강 상태를 다시 확인했는데,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라고 전했다.

KBS는 해당 사고에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히며 “이번 사고를 통해 낙마 촬영 방법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다른 방식의 촬영과 표현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라고 약속했다.

한편 이번 ‘태종 이방원’의 동물 학대 논란이 확산되며 일각에서는 동물을 소품 취급하는 드라마 중단과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해당 청원에는 6000명 이상의 국민이 동의하며 분노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343,000
    • -3.99%
    • 이더리움
    • 2,512,000
    • -4.81%
    • 비트코인 캐시
    • 241,500
    • -5.41%
    • 리플
    • 519.8
    • -3.76%
    • 라이트코인
    • 87,850
    • -4.46%
    • 에이다
    • 655.3
    • -6.47%
    • 이오스
    • 1,689
    • -3.71%
    • 트론
    • 102.2
    • +3.49%
    • 스텔라루멘
    • 163.9
    • -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000
    • -2.59%
    • 체인링크
    • 8,880
    • -7.16%
    • 샌드박스
    • 1,635
    • -9.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