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물가 5.4% 급등, 30년래 최고치...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

입력 2022-01-19 16:30

영란은행 지난달 기준금리 0.25%로 인상

▲영국 런던 거리를 사람들이 걷고 있다. 런던/로이터연합뉴스
▲영국 런던 거리를 사람들이 걷고 있다. 런던/로이터연합뉴스
영국 물가가 30년래 최고치로 치솟았다.

19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영국의 지난해 12월 물가상승률이 전년 동월 대비 5.4%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992년 3월 이후 30년 만의 최고치다. 10년래 최고치였던 전월(5.1%)은 물론 시장 전망치(5.2%)보다 상승 폭이 더 컸다. 수급 대란 여파로 급등한 에너지 가격이 물가 상승을 주도했다.

물가가 30년래 최고치로 치솟은 만큼 영국 중앙은행이 추가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된다. 영란은행은 지난달 기준금리를 종전 0.10%에서 0.25%로 인상했다. 마지막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지 3년 4개월 만으로, 팬데믹 이후 주요국 가운데 첫 금리인상이기도 했다.

영국 통화정책위원회는 내달 3일 열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10:3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907,000
    • +2.57%
    • 이더리움
    • 1,554,000
    • +5.5%
    • 비트코인 캐시
    • 138,800
    • +2.13%
    • 리플
    • 433.4
    • +1.81%
    • 위믹스
    • 3,414
    • +1.28%
    • 에이다
    • 610.5
    • +2.64%
    • 이오스
    • 1,308
    • +2.35%
    • 트론
    • 88.65
    • -0.68%
    • 스텔라루멘
    • 144.1
    • +1.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550
    • +3.2%
    • 체인링크
    • 8,395
    • +2%
    • 샌드박스
    • 1,687
    • +10.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