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근간 될 기업 육성…올해 30곳 발굴 지원, 2025년 100개

입력 2022-01-18 11:00 수정 2022-01-18 11:02

올해 수소산업진흥기반구축 56% ↑ 51억원 투입…2040년 1000개 육성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수소청소트럭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수소청소트럭 (사진제공=현대차)

정부가 수소산업 생태계 기반 강화를 위해 관련 예산을 전년 대비 56% 증액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51억 원을 수소산업 진흥기반구축에 투자한다고 18일 밝혔다.

우선 올해 30개 이상의 수소전문기업을 발굴해 2025년 목표인 100개사를 조기 달성하고, 2040년까지 1000개의 수소전문기업을 발굴·육성하겠단 구상이다.

올해 수소전문기업의 기술사업화, 판로개척 등에 19억 원을 지원하며 기업들의 애로사항도 개선한다.

시제품 제작, 인증획득 등 일부 분야별 사업비 한도를 상향해 현실화하고, 1년 이상 장기간 소요되는 해외인증의 획득기간을 고려해 다년도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다수의 수소전문기업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누적 지원 한도를 기업당 4억 5000만 원으로 했다.

수소전문기업이 핵심기술 개발을 통해 수소 관련 소재·부품 등을 국산화하는 등 국내시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별도의 전용 R&D(10억원)도 신규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해 지역의 잠재력 있는 수소 유관기업을 수소기업 및 수소전문기업으로 성장시키는 수소 성장사다리 사업도 처음으로 도입됐다. 이 사업은 각 지자체가 성장 잠재력이 있는 수소 유관 기업을 발굴하고 기업의 육성계획을 제시하면, 평가를 통해 중앙정부 사업비와 지방비를 매칭해 선정된 기업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 올해 3개 지자체를 선정해 5억 원을 지원한다.

지원 사업 관련 자세한 내용은 전담기관인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아울러 내달 수소경제 종합정보포털이 오픈해 통계조사로 수집된 수소 산업의 현황 자료와 정부의 수소경제 정책, 통계, 기술 동향 등의 정보가 제공된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주도로 글로벌 수소산업협회 얼라이언스(GHIAA)를 발족해 해외 청정수소의 원활한 도입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 등 다자간 협력 활동도 추진한다.

수소경제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의 실무위원회 산하에 수소경제 정책자문 전문위원회를 구성, 분야별 자문기능을 강화해 전문적이고 구체적인 정책 수립을 지원하도록 할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989,000
    • -0.58%
    • 이더리움
    • 2,269,000
    • -0.87%
    • 비트코인 캐시
    • 226,500
    • -0.26%
    • 리플
    • 491.3
    • -1.86%
    • 라이트코인
    • 80,750
    • +0.19%
    • 에이다
    • 588.4
    • -1.95%
    • 이오스
    • 1,592
    • +0.25%
    • 트론
    • 104.4
    • +0%
    • 스텔라루멘
    • 156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00
    • +1.21%
    • 체인링크
    • 8,250
    • -1.84%
    • 샌드박스
    • 1,658
    • -3.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