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윤석열, '무속인 논란' 네트워크본부 해산…"오해 확산 차단"

입력 2022-01-18 09:28 수정 2022-01-18 11:01

권영세 "실체 없지만 근거 없이 떠도는 소문에 극단적 조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신년사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신년사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무속인 개입 논란이 불거진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하기로 했다. 더이상의 의혹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간부로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고 밝혔다.

네트워크본부는 윤 후보의 선거대책본부 산하에 있는 조직이다. 전날 세계일보는 해당 조직에 무속인 전 모 씨가 활동한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윤 후보가 전 씨의 어깨를 두드리는 영상까지 공개돼 논란이 커졌다.

이에 윤 후보는 전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행사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그분이 무속인이 맞냐"며 "그분은 직책을 전혀 맡고 계시지 않고 자원봉사자 이런 분들을 소개해준 적 있다고 한다"고 논란을 일축했다. 이어 "일정, 메시지(에 관여한다는) 기사를 봤는데 참 황당한 얘기"라며 "저는 무속인을 만난 적이 없다. (이분은) 스님, 불교인이라고 소개받았다"고 설명했다.

해명에도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윤 후보는 네트워크본부 해산이라는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권 본부장은 "네트워크본부는 후보의 정치 입문 무렵부터 함께한 조직이다. 따라서 이 해산 조치는 당연히 후보의 결단"이라며 "네트워크본부를 둘러싸고 악의적인 오해가 발생하는 걸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권 본부장은 "앞으로도 이런 악의적인 오해 내지 소문과 관련해 후보에게 계속해서 피해를 줄 수 있는, 오해를 줄 수 있는 부분을 계속해서 제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실체가 없지만 근거 없이 떠도는 소문에 선대본부가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우리가 극단적인 조치를 했다"고 부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160,000
    • +3.27%
    • 이더리움
    • 1,497,000
    • +7.62%
    • 비트코인 캐시
    • 138,600
    • +1.54%
    • 리플
    • 424.4
    • +1.77%
    • 위믹스
    • 3,390
    • +2.48%
    • 에이다
    • 603.3
    • +1.91%
    • 이오스
    • 1,270
    • +3.5%
    • 트론
    • 88.72
    • +2.64%
    • 스텔라루멘
    • 142.3
    • +0.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350
    • +2.12%
    • 체인링크
    • 8,310
    • +3.04%
    • 샌드박스
    • 1,513
    • +5.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