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ABS 발행금액 61.7조원…전년比 22% 감소

입력 2022-01-18 06:00

▲출처 = 금융감독원
▲출처 = 금융감독원

지난해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 금액은 61조7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17조4000억 원) 대비 22%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금융감독원은 '2021년 ABS 등록발행 실적' 자료를 통해 지난해 한국주택금융공사, 금융회사, 일반기업 등의 발행금액이 전반적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먼저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전년 동기 대비 12조 원(24.7%) 감소한 36조6000억 원의 MBS(Mortgage Backed Securities)를 발행했다.

금융회사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조8000억 원(15.4%) 내린 15조8000억 원의 ABS를 발행했다. 은행은 부실채권(NPL)을 기초로 2조4000억 원, 여신전문금융은 카드채권, 할부금융채권 등을 기초로 7조7000억 원, 증권사는 신용도가 낮은 기업의 회사채 등을 기초로 채권담보부증권(P-CBO) 5조6000억 원을 각각 발행했다.

단말기할부대금채권, 부동산 PF 등을 기초로 한 일반기업의 ABS 발행액은 9조3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조6000억 원(21.6%) 줄었다.

카드채권, 할부ㆍ리스채권 등 매출채권 기초 ABS 발행액은 12조3000억 원(23.7%) 감소한 39조7000억 원을 기록했다.

저신용 기업 회사채를 기초로 한 P-CBO 발행액은 전년 동기보다 1조3000억 원(18.8%) 감소한 5조6000억 원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838,000
    • +0.08%
    • 이더리움
    • 2,634,000
    • -0.64%
    • 비트코인 캐시
    • 188,100
    • -1.67%
    • 리플
    • 506.4
    • -0.37%
    • 위믹스
    • 3,626
    • +0.08%
    • 에이다
    • 768
    • -1.82%
    • 이오스
    • 1,775
    • -1.88%
    • 트론
    • 94.6
    • +1.39%
    • 스텔라루멘
    • 169.2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150
    • -0.12%
    • 체인링크
    • 11,850
    • -2.15%
    • 샌드박스
    • 1,824
    • +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