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GC, 미국 CAP 2회연속 획득…“세계 표준 임상검사실 인증”

입력 2022-01-17 14: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원다이애그노믹스(이하 EDGC)가 첨단 차세대 염기서열분석(NGS) 기술 등을 이용한 유전자검사 및 분자진단 등에서 2회 연속 미국병리학회(CAP, College of American Pathologists) 인증을 획득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내 전체 기업, 대학 및 병원 중 CAP 인증을 받은 곳은 서울대학교병원, 삼성의료원, 미군 주둔 관할 병원 등 약 23곳 대부분이 의료기관으로 유전체 업계 상장사 중에는 EDGC를 포함해 3곳에 불과하다.

CAP는 1961년에 설립됐으며 세계 최대 규모의 조직으로 가장 권위 있는 임상검사실 인증기관이다. CAP인증은 임상검사실 정도 관리의 국제 기준이며, 미국 연방 정부가 자체 프로그램과 동등하거나 더 엄격하게 요구할 만큼 신뢰도와 필요성을 인정받고 있다. 국제적 임상검사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CAP 인증을 받은 검사실에서 분석을 진행해야 한다.

액체생검 조기 암 진단 '온코캐치(OncoCatch)' 등 미국 의료기관 관련 비즈니스에서는 CAP를 필수적으로 획득해야 한다. 여기에 EDGC는 업계 최초로 액체생검 등 유전체 진단 서비스 분야에서 국제표준화기구(ISO)로부터 정보보호 경영시스템 국제표준(ISO 27001)과 의료개인정보보호 시스템 국제표준(ISO 27799) 인증을 지난 12월 동시 획득했고, 유럽의 CE 및 ISO13485 (국제 의료 기기 품질 시스템 인증) 등 글로벌 수출을 위한 모든 기술력을 보유한 상태다.

배진식 EDGC 유전체헬스케어사업실장(상무)는 “이번 CAP인증을 통해 글로벌 유전체 기업으로서의 국제적 인지도와 신뢰도를 재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세계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EDGC는 액체생검 암 진단 메틸화 마커 분석 원천기술을 개발해 미국에 특허를 출원하며 미국 일루미나가 10조원에 인수한 그레일과 함께 세계 시장을 양분하고 있다. 다음달 미국 샌디에고 제29회 국제 정밀의료 분자진단학회 트라이콘(TRI-CON 2022)에서 극초기에 암을 진단해내는 액체생검 기술과 관련한 연구 성과를 글로벌무대에서 대대적으로 발표한다.

또한 보건복지부 승인 국내 유일 서비스 유전체 빅데이터 엔진 ‘유후’를 중심으로 유전체 R&D 기술 및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융합해 정밀의료, 신약개발, 스마트&바이오 헬스케어 및 메타버스 등을 연계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460,000
    • +2.03%
    • 이더리움
    • 4,465,000
    • +1.41%
    • 비트코인 캐시
    • 697,000
    • +1.23%
    • 리플
    • 748
    • +4.18%
    • 솔라나
    • 207,600
    • +2.52%
    • 에이다
    • 698
    • +6.56%
    • 이오스
    • 1,148
    • +4.46%
    • 트론
    • 161
    • +1.9%
    • 스텔라루멘
    • 166
    • +3.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300
    • +1.05%
    • 체인링크
    • 20,370
    • +3.45%
    • 샌드박스
    • 657
    • +4.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