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4공장 연말 가동…톱티어 제약사 3곳과 사전 수주”

입력 2022-01-13 10:39

(삼성바이오로직스 온라인 간담회)
(삼성바이오로직스 온라인 간담회)

“4공장을 올해 10월경 부분 가동할 계획으로 현재 3개 톱티어 제약사와 5개 의약품에 대해생산 수주를 완료한 상태로 20개 제약사와도 논의 중이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13일 열린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연말 가동을 목표로 4공장 건설과 사전 수주를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규모인 4공장(25만 6000리터)이 완공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총 62만리터의 생산능력을 보유,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기업으로서 입지를 굳히게 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하나의 공장에서 mRNA, 세포치료제 등 다양한 종류의 바이오의약품 생산이 가능한 멀티모달(Multi Modal) 형식의 5공장도 연내 착공할 예정이다. 존림 대표는 “작년 1월 부지를 확보했고, 상반기 착공해 2023년 말에 가동이 목표”리고 설명했다. 향후 인천 송도에 부지를 추가로 확보해 항체의약품 대량 생산시설인 6공장 및 오픈이노베이션센터를 설립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생산능력 격차를 벌려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항체의약품 CMO 중심의 현 사업 포트폴리오를 mRNA, pDNA, 바이럴벡터 등을 기반으로 한 유전자·세포치료제와 차세대 백신 CMO로 본격 확대한다. 올해 2분기 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cGMP) 승인을 목표로 기존 공장 내 mRNA 기반 원료의약품 생산 시설을 건설 중이며, 이를 통해 미국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의 mRNA 백신 후보 물질에 대한 임상용 원료의약품 생산에 착수할 계획이다.

2020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R&D 센터를 시작으로 본격 시작한 글로벌 거점 확대도 지속할 계획이다. 미국 보스턴, 중국, 유럽 등 전 세계 바이오기업이 모여있는 핵심 지역들에 거점을 마련하여 고객과의 접근성을 높이고 신속하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온라인 간담회)
(삼성바이오로직스 온라인 간담회)

지난해 성과에 대해서는 메인 사업인 CMO 부문에서 높은 성장을 이어가면서도 신규 사업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내며 당초 계획했던 목표를 모두 달성했다고 풀이했다. 존 림 대표는 “CMO 부문의 경우 지난해 3분기 기준 연간 누적 계약 건수는 61건으로 2020년 전체 누적 계약 건수(57건)를 넘어섰으며, 1~3공장은 풀 가동에 가까운 높은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를 기반으로 지난해 2분기 이후 2개 분기 연속 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국내 최초 모더나 mRNA 백신의 완제 위탁생산 및 식품의약품안전처의 mRNA 백신 품목허가를 완료한데 이어 미국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와의 mRNA 백신 원료의약품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하는 등 mRNA 분야로의 사업 확장에 성공적으로 첫발을 뗐다. CDO(위탁개발) 부문에서는 자체 CDO 기술 플랫폼인 ‘에스셀러레이트(S-Cellerate)’를 론칭, 바이오의약품 개발에 소요되는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성과를 냈다.

존림 대표는 “2022년은 재무적 성과를 더욱 극대화하는 동시에 지속 성장을 향한 도약의 토대를 만들어가는 한해가 될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도 3대축을 중심으로 한 선제적이고 과감한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을 이어갈 엔진을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존림 대표는 이날 기자 간담회에 앞서 2022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주요 글로벌 기업을 중심으로 배정되는‘메인트랙’에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연사 초청을 받아 전 세계 제약·바이오 기업 및 투자자 등을 대상으로 주요 성과 및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발표에는 다수의 전 세계 투자자가 접속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078,000
    • +1.67%
    • 이더리움
    • 3,112,000
    • +4.57%
    • 비트코인 캐시
    • 366,300
    • +5.17%
    • 리플
    • 764.2
    • +6.88%
    • 라이트코인
    • 135,700
    • +6.68%
    • 에이다
    • 1,416
    • +12.56%
    • 이오스
    • 2,793
    • +4.33%
    • 트론
    • 71.37
    • +6.17%
    • 스텔라루멘
    • 241.1
    • +8.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900
    • +8.17%
    • 체인링크
    • 20,280
    • +9.03%
    • 샌드박스
    • 3,920
    • +13.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