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노조, “정용진 부회장 멸공도 좋지만 사업 먼저 돌아보라”

입력 2022-01-12 14:10

▲이마트 성수동 본사 건물 (사진제공=이마트)
▲이마트 성수동 본사 건물 (사진제공=이마트)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최근 ‘멸공’ 발언이 정치권으로 확산되고 불매운동으로까지 커지자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이와 관련해 "멸공도 좋지만 본인이 해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며 성명서를 냈다.

12일 전국이마트노조는 성명서에서 "그룹의 주력인 이마트가 온라인 쇼핑 증가와 각종 규제에도 직원들의 노력으로 타사 대비 선방하고 있는 어려운 환경에서 고객과 국민에게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이 하고 싶은 말 하는 것은 자유이나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 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정말 ‘자유인’이며 ‘핵인싸’이고자 한다면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면 될 것이고, 본인 스스로 기업인이라 한다면 이제 그 경계를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PK마켓, 전문점, 삐에로쇼핑, 부츠, 레스케이프 등 모두 철수했거나 철수 하고 있지 않느냐”면서 “본인은 실패를 두려워 하지 말라고 하고 다니지만 임직원이 불안감을 느낄 정도는 아니어야 하며, 그 실패도 본인에게만 국한되는 것이면 안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해도 오너 리스크라는 말이 동시에 나오고 있음을 우리 노조와 사원들은 걱정한다”면서 “노조와 사원들이 회사를 걱정하는 이 상황을 정용진 부회장은 잘 알고 이번 임금협상에서 진정성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날 성명을 낸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조는 이마트의 3개 노조 중 교섭 대표노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735,000
    • -2.05%
    • 이더리움
    • 2,523,000
    • -4%
    • 비트코인 캐시
    • 244,300
    • -7.18%
    • 리플
    • 523.9
    • -4.88%
    • 라이트코인
    • 87,350
    • -5.31%
    • 에이다
    • 666.3
    • -8.35%
    • 이오스
    • 1,637
    • -6.14%
    • 트론
    • 94.64
    • +2.34%
    • 스텔라루멘
    • 164.6
    • -7.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050
    • -8.25%
    • 체인링크
    • 8,825
    • -8.74%
    • 샌드박스
    • 1,546
    • -10.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