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잇따른 안전사고 근본 원인 철저히 조사하라"

입력 2022-01-12 11:40

▲<YONHAP PHOTO-4990>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0    seephoto@yna.co.kr/2022-01-10 14:46:46/<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4990>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0 seephoto@yna.co.kr/2022-01-10 14:46:46/<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최근 잇따른 안전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사전 예방과 재발 방지를 위한 안전대책 강화 등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회의에서 “청와대를 비롯한 전 부처는 경각심을 갖고 국민보호의 책임을 다하도록 공직기강을 확립하라”며 이 같이 지시했다고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전날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공공기관 노동이사제 도입 법안에 대해 “공공기관의 공정성과 투명성 제고를 위해 도입되는 노동이사제는 우리 사회의 경영 문화를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므로 그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공공기관부터 모범을 보이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당 가입 연령을 16세로 낮추는 정당법 개정에 대해선 “매우 환영한다. 더 나아가 청소년 정치 참여를 위한 인프라 확충에도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경찰관 직무수행 시 면책권 확대와 관련해선 “인권침해의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고, 경찰이 시민을 보호하는 데 한 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326,000
    • -1.59%
    • 이더리움
    • 2,892,000
    • -5.12%
    • 비트코인 캐시
    • 349,600
    • -1.91%
    • 리플
    • 733.5
    • -3.45%
    • 라이트코인
    • 128,700
    • -2.05%
    • 에이다
    • 1,260
    • -3.96%
    • 이오스
    • 2,666
    • -2.56%
    • 트론
    • 68.58
    • -0.15%
    • 스텔라루멘
    • 235
    • -2.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000
    • -3.34%
    • 체인링크
    • 18,080
    • -2.48%
    • 샌드박스
    • 4,001
    • +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