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 ‘북한 선제타격론’ 질타…이재명 “국민 불안”·선대위 “아무말 대잔치”

입력 2022-01-11 18:04

(조현호 기자 hyunho@)
(조현호 기자 hyunho@)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 시험에 ‘선제타격론’을 내놓은 데 대해 질타를 쏟아냈다.

먼저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국민이 많이 불안해 할 것 같다”고 우려했다.

윤 후보는 같은 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마하 5 이상 핵 미사일이 발사되면 수도권에 도달해 대량살상을 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1분 이내이고 요격이 사실상 불가하다”며 “조짐이 보일 때 3축 체제의 가장 앞에 있는 ‘킬체인’이라는 선제타격밖에 막을 방법이 없다”고 주장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에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충격적인 발언이다. 선제타격이라는 게 곧바로 전쟁으로 이어지는 것”이라며 “호전적인 지도자도 이리 대놓고 군사행동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7000만 민족을 전쟁으로 끌고 가는 이런 발언은 취소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후보 직속 평화번영위원회도 입장문을 내 “윤 후보는 국민을 볼모로 한 도박을 멈춰 달라. 국내외를 막론해 이처럼 공개적, 직접적으로 대북 선제타격론을 거론한 정치지도자는 없었다”며 “북핵 위협을 막는 유일한 선택지가 선제타격밖에 없다는 건 우리 군의 북핵 대응책에 무지한 발언이다. 공포 때문에 오히려 북한의 오판으로 섣부른 군사행동을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후보는 파편적인 외교·안보 지식만으로 대통령 자리를 위해 아무말 대잔치를 하고 있다. 위험한 발언을 즉각 취소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481,000
    • -3.51%
    • 이더리움
    • 2,945,000
    • -6.98%
    • 비트코인 캐시
    • 354,400
    • -3.9%
    • 리플
    • 741.1
    • -5.16%
    • 라이트코인
    • 130,800
    • -3.68%
    • 에이다
    • 1,266
    • -8.59%
    • 이오스
    • 2,701
    • -3.57%
    • 트론
    • 68.82
    • -1.88%
    • 스텔라루멘
    • 237.1
    • -3.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500
    • -5.29%
    • 체인링크
    • 18,250
    • -6.65%
    • 샌드박스
    • 4,111
    • +1.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