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정용진 ‘멸공’ 발언에 미끄러진 신세계, 하루 만에 ‘반등’

입력 2022-01-11 09:25 수정 2022-01-11 09:26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멸공’ 발언 등으로 유탄을 맞은 신세계 주가가 하루 만에 반등하고 있다.

11일 오전 9시 19분 현재 신세계는 전 거래일 대비 3.65%(8500원) 오른 24만1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10일 장중 8.20% 내린 22만9500원까지 밀려난 뒤 낙폭을 되돌리는 모습이다.

이 같은 반등은 정 부회장의 논란으로 중국 사업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후 저가 매수 등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연말부터 ‘공산당이 싫다’는 내용을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최근에는 ‘멸공’ 발언으로 정치권까지 논란이 번지기도 했다.

장중 매매동향은 잠정치이므로 실제 매매동향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701,000
    • -2.01%
    • 이더리움
    • 2,521,000
    • -3.67%
    • 비트코인 캐시
    • 244,300
    • -7.07%
    • 리플
    • 522.2
    • -4.97%
    • 라이트코인
    • 87,350
    • -4.85%
    • 에이다
    • 666
    • -8.23%
    • 이오스
    • 1,636
    • -5.81%
    • 트론
    • 94.32
    • +2.09%
    • 스텔라루멘
    • 164.1
    • -7.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050
    • -8.25%
    • 체인링크
    • 8,815
    • -8.65%
    • 샌드박스
    • 1,547
    • -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