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계열사 신고 누락’ 호반건설 제재 착수

입력 2022-01-10 21:48

▲호반그룹 (제공=호반건설)
▲호반그룹 (제공=호반건설)

공정거래위원회가 호반건설에 대해 제재 절차에 들어갔다.

호반건설이 동일인(총수)의 사위 등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계열사 관련 자료를 제대로 신고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사무처는 대기업집단 지정자료 제출 누락 등 혐의를 받는 호반건설 측에 제재 의견을 담은 심사보고서(검찰의 공소장 격)를 발송했다.

지정자료는 해마다 공정위가 ‘공시대상 기업집단’(대기업집단) 지정을 위해 공정거래법에 따라 각 기업집단의 동일인으로부터 받는 계열회사ㆍ친족ㆍ임원ㆍ주주 현황 자료를 뜻한다.

호반건설은 2018년 공정위에 대기업집단 지정자료를 제출하면서, 동일인인 김상열 회장의 사위가 당시 최대 주주로 있던 ‘세기상사’ 관련 자료를 누락한 혐의를 받는다. 세기상사는 서울 충무로 대한극장을 보유한 상장사다.

호반건설은 대기업 집단으로 처음 지정됐던 2017년에도 김 회장의 특수관계인(배우자, 6촌 이내 혈족, 4촌 이내 인척)이 대주주 등으로 있는 10개사의 자료도 제때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공정위 사무처는 심사보고서에 김 회장에 대한 검찰 고발 의견을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정위의 ‘기업집단 관련 신고 및 자료제출의무 위반행위에 대한 고발지침’에 따르면 인식 가능성이 현저한 경우, 인식 가능성이 상당하고 중대성이 현저한 경우 검찰 고발 대상이 된다.

한편 공정위는 조만간 위원 3명이 참여하는 소위원회를 열어 최종 제재 수위를 확정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13:4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525,000
    • +0.46%
    • 이더리움
    • 3,769,000
    • +0.83%
    • 비트코인 캐시
    • 447,500
    • -1.52%
    • 리플
    • 898.3
    • +0.27%
    • 라이트코인
    • 167,000
    • +1.21%
    • 에이다
    • 1,626
    • -6.07%
    • 이오스
    • 3,330
    • -1.62%
    • 트론
    • 82.71
    • +0.88%
    • 스텔라루멘
    • 297.3
    • -2.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300
    • +0.61%
    • 체인링크
    • 26,260
    • -2.23%
    • 샌드박스
    • 5,115
    • -1.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