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등 신입생에 입학준비금·중학 신입생에 스마트기기 지원

입력 2022-01-05 13:24

서울시교육청 2022년 새해 업무계획..조희연 "현재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로운 길 만들겠다"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학교가 전면등교를 시작한 지난해 12월22일 서울 용산구 금양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학교가 전면등교를 시작한 지난해 12월22일 서울 용산구 금양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올해 서울지역 초등학교 및 중학교 신입생에게 각각 입학준비금과 스마트기기가 지원된다. 친환경 무상급식이 공사립유치원까지 확대돼 서울 모든 학교와 유치원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이 이뤄진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5일 서초구 소재 공립 특수학교인 서울나래학교에서 신년기자회견을 열고 '2022년 서울교육 주요 업무'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초등 신입생 입학준비금은 가정 소득과 상관없이 20만 원을 지급하는 정책이다. 지난해 중·고교 신입생에 이어 초등학교까지 대상이 확대된 것이다.

예산은 교육청이 40%를 부담하며 나머지 60%는 서울시와 자치구가 절반씩 각각 30%를 부담한다. 제로페이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모바일 포인트로 지급할 예정이다. 포인트는 등교에 필요한 옷, 가방, 신발, 학교 권장도서를 사는 데만 쓸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학생들이 겪는 학습 결손에 이어 건강 결손을 해소하기 위해 '건강 더하기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생활습관, 체력, 의료비, 식습관, 마음 5가지 영역에서 진단, 처방, 교육, 관리를 종합 제공한다.

기초학력 책임지도제도 초·중학교에 이어 올해 고등학교까지 확대한다. 기초학력보장법 시행 첫해를 맞아 교육청은 법률에 따른 서울기초학력지원센터를 구축하고, 체계적 지원망을 갖출 방침이다.

아울러 과밀학교가 많은 서울 지역 학생을 학령인구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남 지역 학교로 보내는 '농촌유학' 제도도 크게 확대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산하 전국 농산어촌 유학지원센터와 협력해 전남에서 타 시도 농산어촌과도 협력할 방침이다.

조 교육감은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로운 길을 만들어 가는 '극세척도'(克世拓道)를 새해 화두로 삼았다"며 "코로나19 이전으로의 복귀를 바라며 미래를 유예하기보다 이미 우리 곁에 와 있는 미래교육을 정성껏 가꿔 희망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602,000
    • -1.23%
    • 이더리움
    • 3,057,000
    • -0.97%
    • 비트코인 캐시
    • 363,400
    • +0.17%
    • 리플
    • 753
    • +0.17%
    • 라이트코인
    • 133,600
    • +0.45%
    • 에이다
    • 1,370
    • +5.63%
    • 이오스
    • 2,766
    • -0.18%
    • 트론
    • 71.03
    • +1.72%
    • 스텔라루멘
    • 239.8
    • +2.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700
    • +2.08%
    • 체인링크
    • 20,010
    • +2.25%
    • 샌드박스
    • 3,840
    • +4.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