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취약계층 아동 위해 통 큰 기부…누적 후원금 ‘30억’

입력 2022-01-05 11:42

▲(뉴시스) 축구선수 기성용(FC서울·32)
▲(뉴시스) 축구선수 기성용(FC서울·32)

축구선수 기성용이 국내 취약계층 아동 및 축구 꿈나무 지원을 위해 20억 원을 기부했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은 축구선수 기성용으로부터 국내 취약계층 아동과 축구 꿈나무들을 위한 기부금 20억 원을 전달받았다고 5일 밝혔다.

기성용은 2008년부터 해외 아동 5명, 국내 아동 1명 정기후원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월드비전을 통해 꾸준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2010년에는 월드컵 출전 상여금을 기부했으며, 2011년에는 아동후원 신청을 늘려 총 30명의 아동을 매년 정기후원 해오고 있다. 2013년에는 월드비전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한혜진과 결혼 후 축의금을 기부해 국내 아동 의료비를 지원한 바 있다.

이 밖에도 네팔 지진 피해 복구 지원, 아프리카 식수 및 위생사업 지원, 아프리카 르완다 아동병원 건축, 아프리카 케냐 초등학교 건축, 국내 위기가정 및 난방비 지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 등 지난 14년간 국내외 취약계층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이번 후원으로 기성용이 월드비전을 통해 전달한 누적 후원금은 약 30억 원에 이른다.

기성용은 “그동안 열심히 선수 생활을 하며 얻은 수입이지만 온전히 내 것이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 예전부터 늘 사회에 환원하고 싶은 소망을 가지고 기부를 이어오고 있었는데 새해를 맞아 다시 후원금을 전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고 기쁘다”며 “코로나19로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국내 취약계층 아동들과 축구 선수의 꿈을 키워가고 있는 아동들에게 잘 전달되어 마음껏 꿈꿀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기부를 하면서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아동들이 주변에 참 많다는 생각이 들었고 특히 몸이 아픈 아이들과 취약계층 아동들의 꿈을 지원하고 싶다. 기회가 된다면 아이들도 직접 만나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도움을 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기성용이 전달한 후원금은 월드비전의 도움을 받는 국내 위기아동 의료비 지원 및 축구선수를 꿈꾸는 취약계층 아동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987,000
    • -2.31%
    • 이더리움
    • 3,010,000
    • -2.02%
    • 비트코인 캐시
    • 354,900
    • -2.31%
    • 리플
    • 746.9
    • -2.57%
    • 라이트코인
    • 132,600
    • -0.82%
    • 에이다
    • 1,291
    • -0.08%
    • 이오스
    • 2,711
    • -1.78%
    • 트론
    • 69.07
    • -0.56%
    • 스텔라루멘
    • 240.7
    • -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100
    • -0.27%
    • 체인링크
    • 18,600
    • -4.12%
    • 샌드박스
    • 4,085
    • +3.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