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공공산후조리원 13곳뿐… 산후 돌봄 대폭 늘릴 것"

입력 2021-12-30 10:4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0일 "경기도 공공산후조리원 등 현재 운영 중인 공공산후조리원을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공약했다. (이투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0일 "경기도 공공산후조리원 등 현재 운영 중인 공공산후조리원을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공약했다. (이투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0일 "경기도 공공산후조리원 등 현재 운영 중인 공공산후조리원을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공약했다.

이 후보는 이날 SNS를 통해 "모든 산모와 아기가 적절한 산후 돌봄을 받도록 지원을 대폭 늘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산모의 75.1%가 산후조리원을 통해 출산 직후 돌봄 서비스를 받고 있다"며 "대부분 민간에서 운영 중인 산후조리원의 이용요금은 2주 기준 평균 274만 원으로 큰 경제적 부담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후보는 "민간 시설은 대도시에 집중돼 있고 신생아 수가 극히 적은 농어촌 등은 산후조리원이 없어 막 출산한 몸으로 원정 산후조리를 걱정해야 한다"며 "때문에 서비스 질이 보장되며 적정한 가격으로 운영되는 공공산후조리원에 대한 요구가 대단히 높다"고 했다.

이 후보는 "제가 경기도지사 때 만든 '경기 여주 공공산후조리원'이 개원하자마자 '예약 전쟁'을 빚을 정도로 인기였다"며 "그러나 지자체마다 재정 여력이 달라 공공산후조리원이 전국 13곳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돌봄 서비스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지역부터 점차적으로 확대해 가겠다"며 "정부의 지원을 확대해 지자체의 재정 부담도 덜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일정 수준 이상의 시설 기준과 서비스를 표준화해 민간 서비스 질도 높이도록 하겠다"며 "모두의 아이처럼 축복하고 돌보는 대한민국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701,000
    • +2.12%
    • 이더리움
    • 1,502,000
    • +0.6%
    • 비트코인 캐시
    • 138,500
    • -1.7%
    • 리플
    • 428.5
    • +0%
    • 위믹스
    • 3,412
    • -0.67%
    • 에이다
    • 600.8
    • -1.54%
    • 이오스
    • 1,283
    • +0%
    • 트론
    • 89.82
    • +2.32%
    • 스텔라루멘
    • 142.9
    • -1.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600
    • -1.58%
    • 체인링크
    • 8,340
    • +0.12%
    • 샌드박스
    • 1,557
    • -1.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