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창원서 '도심분산형 연료전지' 개발사업 추진

입력 2021-12-27 18:01

▲협약식 행사에 참석한 이왕재 SK에코플랜트 에코에너지BU(Business Unit) 대표(왼쪽 두번째), 허성무 창원시장(왼쪽 세번째),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왼쪽 네번째), 정회 경남에너지 대표이사(왼쪽 다섯번째), 이병헌 부경환경기술 대표이사(왼쪽 첫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SK에코플랜트)
▲협약식 행사에 참석한 이왕재 SK에코플랜트 에코에너지BU(Business Unit) 대표(왼쪽 두번째), 허성무 창원시장(왼쪽 세번째),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왼쪽 네번째), 정회 경남에너지 대표이사(왼쪽 다섯번째), 이병헌 부경환경기술 대표이사(왼쪽 첫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경남 창원에서 친환경 분산에너지원인 연료전지(SOFC) 개발사업을 추진한다.

SK에코플랜트는 27일 창원시청에서 창원시, 한국수력원자력, 경남에너지, 부경환경기술과 ‘창원 도심분산형 연료전지사업 공동개발협약(JD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SK에코플랜트는 연료전지 EPC(설계∙조달∙시공)를 수행한다. 한수원은 사업 총괄관리, 창원시는 부지임대 및 행정지원, 경남에너지는 도시가스(LNG) 공급, 부경환경기술은 사업개발 및 인허가 취득 등을 각각 맡게 된다.

이번 사업은 참여사가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창원시 도심 내 소규모 유휴부지 8곳에 각각 2.4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총 사업비 1400여억 원이 투입된다. 내년 하반기 착공, 2023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총 19.2MW 규모의 8개의 발전소가 모두 준공되면 연간 15만9000MWh의 전력을 생산해 인근 지역 약 3만8000가구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왕재 SK에코플랜트 에코에너지BU 대표는 “참여사가 적극적으로 협력해 국내 연료전지 생태계 조성 및 수소 경제 활성화에 일조하겠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탄소중립 달성에도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992,000
    • +1.73%
    • 이더리움
    • 1,558,000
    • +3.45%
    • 비트코인 캐시
    • 139,400
    • +1.46%
    • 리플
    • 434.3
    • +2.07%
    • 위믹스
    • 3,405
    • +0.59%
    • 에이다
    • 612.4
    • +1.39%
    • 이오스
    • 1,316
    • +1.62%
    • 트론
    • 88.13
    • -1.75%
    • 스텔라루멘
    • 144.6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350
    • +2.41%
    • 체인링크
    • 8,525
    • +2.34%
    • 샌드박스
    • 1,672
    • +0.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