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3조5000억 규모 UAE 초고압직류송전 공사 수주

입력 2021-12-23 11:09 수정 2021-12-23 17:17

올해 수주액 12.5조, 초과 달성

▲아랍에미레이트 초고압 직류송전망 구축 프로젝트 위치도. (자료제공=삼성물산)
▲아랍에미레이트 초고압 직류송전망 구축 프로젝트 위치도. (자료제공=삼성물산)
삼성물산이 아랍에미리트(UAE)에서 3조5000억 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UAE 해상 석유생산시설과 아부다비의 육상전력망을 연결하는 초고압 직류송전망(HVDC) 구축 프로젝트의 EPC(설계·조달·시공)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아부다비 인근의 육상 지역 2곳과 해양유전시설이 있는 해상 섬 2곳에 전력변환소(교류·직류 변환설비) 건설과 함께 약 1000MW, 600MW 규모의 해저 송전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송전망은 육상으로부터 각각 137km, 122km에 달한다.

삼성물산은 벨기에 건설업체인 얀데눌(Jan De Nul)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EPC를 수행할 예정이며, 총 공사금액은 3조5000억 원이다. 이 중 삼성물산의 공사금액은 2조7000억 원이다.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ADNOC)가 발주한 이번 프로젝트는 UAE 최초의 HVDC 사업으로 민간사업자가 40%의 지분을 갖고 특수목적법인을 세워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자가 일정 기간 소유권을 가지고 운영한 뒤 ADNOC에 다시 이전하는 사업방식이다. 한국전력과 일본 규슈전력, 프랑스 EDF 컨소시엄이 한전 주도하에 입찰에 참여해 민간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삼성물산은 UAE에서 원자력발전 등 다양한 발전 프로젝트와 변전소 시공 경험을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입찰 제안을 통해 이번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 실제 UAE에서 알슈웨이핫(Al Shuweihat) S2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바라카 원자력발전소, 에말(Emal) 2단계 복합화력발전, 푸자이라(Fujairah) F3 복합화력발전 등 총 4개 발전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특히 UAE 현지 고객과 폭넓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고, UAE 전력망의 특수성을 잘 이해하고 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삼성물산은 올해 1조8500억 원 규모의 카타르 LNG 수출기지를 비롯해 대만공항 제3터미널 공사(1조2400억 원),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5000억 원) 등을 수주하며 해외 수주만 7조 원을 넘어섰다. 이에 따라 올해 누계 수주금액은 12조5000억 원 규모로 연간 수주 목표(10조6000억 원)를 초과 달성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통해 발전소 및 변전소 공사와 연계한 초고압 직류송전망 분야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하게 됐다”며 “향후 신재생 발전사업 등과 연계된 송전 프로젝트와 국가 간 전력망 연결 사업에도 참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공기업·준정부기관 42개 축소…경평 재무성과 비중 2배 확대
  • 카카오, 카카오모빌리티 매각 철회…‘60여 일간 진통’ 끝났다
  • “3000명 부족한데”…K배터리 인재 해외유출 속수무책
  • 한국인은 음주 민족?···롯데멤버스 설문, “성인 절반, 술자리 좋아요”
  • 비트코인 추가 하락 예고…“거래소 물량 급증 매도세 심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8.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33,000
    • +0.19%
    • 이더리움
    • 2,508,000
    • +1.58%
    • 비트코인 캐시
    • 181,400
    • +0.39%
    • 리플
    • 507
    • +1.28%
    • 위믹스
    • 3,500
    • +2.13%
    • 에이다
    • 724.9
    • +0.67%
    • 이오스
    • 1,929
    • -6.36%
    • 트론
    • 91.83
    • -0.95%
    • 스텔라루멘
    • 162.1
    • +0.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950
    • -0.49%
    • 체인링크
    • 10,930
    • -0.73%
    • 샌드박스
    • 1,652
    • +0.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