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첫 세계선수권 '금1·한국신기록 4개'로 마무리

입력 2021-12-22 11:12 수정 2021-12-22 11:13

▲<YONHAP PHOTO-2371> [올림픽] 출발하는 황선우    (도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수영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 대한민국 황선우가 출발하고 있다. 2021.7.29    zjin@yna.co.kr/2021-07-29 12:06:12/<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2371> [올림픽] 출발하는 황선우 (도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수영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 대한민국 황선우가 출발하고 있다. 2021.7.29 zjin@yna.co.kr/2021-07-29 12:06:12/<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황선우(18·서울체고)가 쇼트코스(25m) 자유형 100m에서 한국 신기록을 또 다시 경신하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황선우는 2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에티하드 아레나에서 열린 2021 국제수영연맹(FINA) 쇼트코스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6초34를 기록했다. 지난 10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FINA 경영 월드컵에서 동메달을 딸 때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46초46)을 0.12초 단축한 한국 신기록이다.

전날 예선에서 47초31로 전체 16위로 준결승행 출전권을 따낸 황선우는 준결승에서는 자신이 가진 한국기록과 같은 46초46으로 5위를 차지하고 결승에 안착했다. 결승에서는 한국 기록까지 경신했으나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황선우는 8명 중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경기로 황선우는 고교 시절 마지막 대회이자 처음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를 마무리했다. 황선우는 이번 대회 자유형 200m에서 1분41초60의 기록으로 메이저대회 첫 우승과 함께 2016년 3관왕 박태환 이후 한국 선수로는 5년 만에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수확했다.

또 황선우는 4개의 한국 신기록도 세웠다. 앞서 그는 개인혼영 100m(52초13)와 자유형 50m(27초72), 단체전인 계영 200m(1분28초56)에서 한국 신기록을 기록했다.

대회를 마친 황선우는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이번 대회 첫 경기인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시작이 너무 좋았다"라며 "남은 경기도 욕심부리지 않고 열심히 훈련한 만큼 최선을 다하자는 생각으로 모든 경기에 임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839,000
    • -2.45%
    • 이더리움
    • 2,994,000
    • -2.12%
    • 비트코인 캐시
    • 353,800
    • -2.1%
    • 리플
    • 745.7
    • -2.68%
    • 라이트코인
    • 132,600
    • -0.3%
    • 에이다
    • 1,285
    • -0.16%
    • 이오스
    • 2,692
    • -2.18%
    • 트론
    • 68.95
    • -0.65%
    • 스텔라루멘
    • 239.6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000
    • -0.09%
    • 체인링크
    • 18,450
    • -4.26%
    • 샌드박스
    • 4,083
    • +3.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