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오늘 빙상연맹 상벌위원회 출석

입력 2021-12-21 17:11

▲(뉴시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의실에서 열린 스포츠공정위원회(상벌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의실에서 열린 스포츠공정위원회(상벌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동료에 대한 욕설과 비방 논란에 휩싸였던 쇼트트랙 여자 국가대표 심석희(서울시청·24)가 오늘(21일) 스포츠공정위원회(상벌위원회)에 출석했다. 공정위원회 결정에 따라 심석희의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참가 여부가 결정된다.

이날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서울 송파구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의실에서 스포츠 공정위원회를 열었다. 심석희는 오후 2시께 직접 참석했다. 주요 쟁점은 자격정지 징계 여부와 기간이다. 공정위원회 결과에 따라 내년 2월 4일 개막하는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을 타진할 수 있다.

상벌위 결과 심석희가 1개월 이하 자격 정지를 받게 되면 징계를 이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다. 그러나 2개월 이상 자격 정지를 받게 되면 최종 명단 제출 마감 시한뿐 아니라 개막일까지 징계가 이어지게 돼 올림픽 참가가 불투명해진다.

다만, 2개월 이상 자격 정지 처분을 받더라도 법원에 징계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고 이것이 받아들여지게 되면 동계올림픽에 출전을 타진할 수 있다.

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 결정 이후 일주일 이내에 상급 기관인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할 수도 있다. 다만 다음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가 내년 1월 14일로 예정돼있다. 기간도 촉박할뿐더러 이날 재심이 이뤄질 지도 알 수 없다. 대한 체육회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청구가 들어온 순서대로 심의를 한다”며 “심석희가 재심을 청구해도 1월 14일에 심의한다는 보장은 없다”고 설명했다.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직접 참석한 심석희는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 의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팀에서 제외됐으나 개인 훈련을 꾸준히 해왔다고 한다.

심석희는 최근 전 코치와 나눈 문자 메시지가 언론을 통해 공개되며 논란이 됐다. 해당 메시지에는 대표팀 동료들에 대한 욕설·험담과 함께 최민정(성남시청·23)을 넘어트려 메달 획득을 방해하자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8일 발표된 심석희의 고의 충돌과 승부조작 의혹에 대한 연맹 조사 결과는 ‘증거 부족’이었다.

따라서 이번 공정위원회에서는 고의 충돌 여부와 승부 조작 의혹 등은 징계 사유로 인용되지 않고, 코치·동료 욕설 및 비하를 중심으로 징계 여부와 수위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심석희 측 관계자는 “스포츠공정위원회 결과에 따른 대응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며 “결과를 봐야 입장을 표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873,000
    • -2.24%
    • 이더리움
    • 2,990,000
    • -1.61%
    • 비트코인 캐시
    • 353,100
    • -2.27%
    • 리플
    • 745.7
    • -2.54%
    • 라이트코인
    • 132,500
    • -0.53%
    • 에이다
    • 1,281
    • -0.39%
    • 이오스
    • 2,688
    • -2.08%
    • 트론
    • 69
    • -0.33%
    • 스텔라루멘
    • 239.3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200
    • +0%
    • 체인링크
    • 18,320
    • -5.37%
    • 샌드박스
    • 4,064
    • +3.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