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하락세 직전이라지만…재개발ㆍ재건축 지역은 여전히 '후끈'

입력 2021-12-08 17:03

"재개발ㆍ재건축 기대감으로 수요 몰려 양극화 현상 심화할 우려"

▲12월 2일 오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들. (연합뉴스)
▲12월 2일 오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들. (연합뉴스)

최근 몇 달간 집을 사거나 팔려는 사람이 모두 줄어든 ‘거래절벽’이 이어지며 부동산 시장이 소강상태에 접어든 가운데 서울시 재개발ㆍ재건축 사업이 기대되는 지역은 여전히 상승세를 이어가며 신고가를 경신하는 모습이다.

서울시는 이달 중 신속통합기획 최종 후보지 25곳과 2만6000호 내외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시는 지난 9~10월 주택공급 핵심정책인 신속통합기획 민간 재개발 사업 후보지 공모를 냈는데 24개 자치구에서 총 102개 구역이 신청했다.

최종 후보지로 선정되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돼 실거주 목적으로만 집을 구할 수 있어 최근 몇 달간 공모 신청한 지역 위주로 매수 움직임이 이어졌다. 양천구 신월동의 한 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최근에는 부동산 가격이 조정되는 분위기에다 대출 규제도 있어서 일단 지켜보자는 분위기지만, 열흘~보름 전까지만 해도 재개발 호재를 노리고 갭투자하려는 사람들의 매수 문의가 꾸준히 있었다”라고 말했다.

‘연간 1회 공모’를 통해 신청하고 선정 작업을 거치는 재개발과 달리 재건축은 수시로 신청할 수 있다. 신속통합기획을 신청했거나 신청을 고려 중인 단지가 있는 지역은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6주 연속(0.16→0.15→0.14→0.13→0.11→0.10) 둔화하는 가운데서도 가장 오름 폭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0월 한 달간 아파트값 상승률이 1%대를 유지했던 곳은 강남ㆍ서초ㆍ송파 등 강남 3구와 마포구, 용산구로 나타났다.

서울시에 따르면 하반기 신속통합기획을 신청한 곳은 △여의도 시범아파트 △대치 미도아파트 △잠실 장미1‧2‧3차 아파트 등인데 실제 이곳 단지에서는 신고가 경신 사례가 나오고 있다. 강남구 대치동의 미도아파트 28.01㎡는 지난 8월 36억5000만 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기록했는데 지난달 41억400만 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뛰어넘었다. 송파구 장미 2차 아파트 71.2㎡도 지난달 21억9000만 원에 거래돼 6월 대비 실거래 가격이 2억1500만 원 올랐다.

대출 규제, 금리 인상으로 수요심리가 쪼그라든 가운데 재개발ㆍ재건축 기대감이 높은 지역 위주로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서울 시내에서도 매수가 몰리는 곳과 아닌곳, 양극화 현상이 더욱 두드러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임병철 부동산R114 연구원은 "대출 규제를 강화했지만 강남권 주택은 대출 없이 자기 자본으로 구매하려는 수요가 있다. 거래량이 많지 않지만 신고가가 이어지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임 연구원은 “신속통합기획에 대한 계획이 구체화하고, 시범 사례가 나오면 재건축하는 고가 아파트, 재개발 지역의 빌라나 다가구 주택 등으로 수요가 몰릴 가능성이 있다"며 "현재 세금 부담 때문에 똘똘한 한채 선호 현상이 짙어지고 있는데 서울 시내 양극화는 더욱 심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886,000
    • +2.37%
    • 이더리움
    • 3,155,000
    • +5.06%
    • 비트코인 캐시
    • 366,000
    • +1.58%
    • 리플
    • 759
    • +1.74%
    • 라이트코인
    • 135,700
    • +2.65%
    • 에이다
    • 1,303
    • +1.72%
    • 이오스
    • 2,867
    • +4.14%
    • 트론
    • 71.6
    • +2.53%
    • 스텔라루멘
    • 247.5
    • +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700
    • +2.64%
    • 체인링크
    • 20,010
    • +6.49%
    • 샌드박스
    • 4,529
    • +5.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