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리경영학회 세미나] 신한금융, 국내 금융사 최초 ESG 성과 측정

입력 2021-12-03 15:43 수정 2021-12-03 16:56

▲3일 서울 연세대 상남경영원에서 열린 한국윤리경영학회 '2021 추계학술대회 및 특별세미나'에서 박현영 한국방송통신대 교수가 금융기업의 사회적가치 측정 사례연구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3일 서울 연세대 상남경영원에서 열린 한국윤리경영학회 '2021 추계학술대회 및 특별세미나'에서 박현영 한국방송통신대 교수가 금융기업의 사회적가치 측정 사례연구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활동의 정확한 성과를 측정하고 이를 기업의 의사 결정에 활용하기 위해서는 관리가 필요합니다.”

박현영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교수는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2021 추계학술대회 및 특별세미나: ESG 경영과 소셜 임팩트’에 참여해 이같이 말했다. 사회적 가치에 대한 일관된 측정 지침, 통일된 데이터가 없어 이를 보다 정확하게 평가하기 위해서는 사회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뜻에서다.

이날 박 교수는 신한금융그룹의 사회공헌활동에 대해 사회적 가치를 측정한 연구를 발표했다. ESG 활동의 결과를 화폐단위로 측정한 것은 신한금융이 최초다. 박 교수는 “ESG 경영이 확산되고 있고 금융기관의 사회적 투자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며 “어떤 활동을 수행했을 때 사회적 가치가 크게 나타나느냐에 대한 관심에서 (연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박 교수 연구진은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기 위해 사회적 가치 측정 체계(SVMF: Shinhan Social Value Measurement Framework)를 세웠다. SVMF는 수혜자 입장에서 △소셜 세이빙(Social savings) △소셜 밸류 애디드(Social Value Added) △아웃컴(Outcome) △인플루언스(Influence)로 구분된다. 소셜 세이빙은 투입된 인적, 물적 자원 상당의 사회적 비용 절감액이며 소셜 밸류 애디드는 부가가치의 화폐가치 측정액이다. 아웃컴은 수혜자의 2차적 혜택 즉, 삶의 변화이며 인플루언스는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의 확산이다.

연구의 원칙은 △진정성 △실제성 △측정 가능성 △보수성 △단순화 △표준화다. 프로그램 추진 목적이 사회적 가치 창출에 있는지 따지고, 추진 시에는 기회비용을 인지하고 기업이 기꺼이 부담하는지를 따진 것이다. 또 프로그램의 결과물을 객관적인 방법으로 정형화할 수 있는지를 점검하고 과대계상을 금지하기 위해 가능한 보수적으로 평가했다. 모든 이해관계자가 이해할 수 있도록 단순한 계산식을 사용했고 객관적인 지표를 사용했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의 시사점에 대해 “사회공헌활동 투입액은 명확하나 수혜자 관점의 아웃풋과 아웃컴을 화폐가치로 측정하기 어려운 사업이 존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업임에도 이를 화폐 단위로 측정할 수 있는 데이터가 부족한 경우가 있다”며 “또 다양한 가정이 포함돼야 해 불확실성이 높을 때도 가치를 측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경영 성과에 대해 외부 감사인이 감사를 수행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사회적 가치를 평가하기 위해) 독립된 제삼자의 인증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이날 토론자로 나선 김형중 SK매니저는 신한금융이 직접 창출하지 않은 사회적 가치에 대해서 어떻게 반영해야 할지에 대해 고민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금융업의 특성상 해당 기업에서 직접 창출하지 않는 사회적 성과가 많다는 이유에서다.

김 매니저는 “LNG 발전소 사업에 신한이 투자하지만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은 신한이 하지 않는다”며 “이를 건설해서 나오는 환경적 절감에 대한 부분을 신한이 가져갈 것인가에 대해서는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사업의 주체 등에 따라 아웃컴 반영 비율의 기준 정립을 검토해야 한다”며 “국내에서만이라도 (기준) 통일을 해야 하는 시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매니저 역시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는 데 데이터가 부족하다는 의견에 공감했다. 그는 재무적 가치를 측정하는 것에 비해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는 것은 데이터가 없어 어렵다고 봤다. 그는 “기업 내부에서도 ESG 데이터의 통일된 기준을 수립하고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게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563,000
    • +0.31%
    • 이더리움
    • 2,948,000
    • +0.03%
    • 비트코인 캐시
    • 350,100
    • -0.93%
    • 리플
    • 741.6
    • +0.01%
    • 라이트코인
    • 129,700
    • -2.41%
    • 에이다
    • 1,253
    • -2.94%
    • 이오스
    • 2,676
    • +0.83%
    • 트론
    • 67.58
    • +0.99%
    • 스텔라루멘
    • 235.9
    • -1.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900
    • -3.05%
    • 체인링크
    • 18,630
    • -1.43%
    • 샌드박스
    • 3,663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