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업계 세계 최초 메타버스 글로벌 콘퍼런스 개최

입력 2021-12-01 13:23

굴착기 시장 확대되는 신흥시장 공략한다

▲현대건설기계가 업계 최초로 해외 딜러들을 대상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글로벌 컨퍼런스를 진행했다. (사진제공=현대건설기계)
▲현대건설기계가 업계 최초로 해외 딜러들을 대상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글로벌 컨퍼런스를 진행했다. (사진제공=현대건설기계)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굴착기 시장 확대가 기대되는 신흥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세계 건설장비 업계 최초로 해외 딜러들을 대상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글로벌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외에도 현대건설기계는 딜러 보상 프로그램 재정비, 마케팅 채널 다양화 등을 통해 중남미, 아프리카, 아시아 등으로 이뤄진 신흥시장에서 올해 거둔 호실적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번 딜러 콘퍼런스에는 사전 구축된 가상공간에 해외 딜러들이 개인 아바타를 통해 접속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 세계 73개국 155명의 딜러가 참석했으며 이 중 90%가 넘는 딜러들이 신흥시장을 주요 활동무대로 삼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신흥시장 주력상품인 50톤 굴착기(HX500L), 52톤 굴착기(HX520L) 등 대형 굴착기와 연비 및 편의성을 높인 9시리즈 휠로더를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신흥시장 딜러에 대한 보상프로그램을 강화하고, 마케팅 채널도 다양화할 계획이다. 보상프로그램은 단순히 판매실적뿐만 아니라 경영전략, 인프라 투자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건설기계가 신흥시장에 공을 들이는 까닭은 현재 실적 증가세는 물론, 앞으로의 시장 전망 또한 밝기 때문이다.

실제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3분기까지 신흥시장에서 1조360억 원의 매출액을 올려 전년 동기 실적 6073억 원 대비 70.6% 증대된 매출액을 기록했다. 신흥시장 내 굴착기 판매량도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총 9928대로 전년 동기 5913대와 비교해 67.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미국의 신흥시장에 대한 대규모 인프라 투자 확대 발표 등으로 인해 내년에도 신흥시장의 성장세가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된다”라며 “신흥시장에서의 강점을 지속시켜 나가 수익 극대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기계는 지난달 30일 열린 임시주총을 통해 산업 차량을 현대제뉴인에 매각하는 안건을 결의받음으로써 건설장비 중심의 사업 재편을 마무리했으며, 새 대표이사로는 최철곤 부사장을 선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859,000
    • +0.13%
    • 이더리움
    • 3,772,000
    • -2.15%
    • 비트코인 캐시
    • 449,900
    • -3.16%
    • 리플
    • 892.8
    • -1.49%
    • 라이트코인
    • 165,800
    • -3.94%
    • 에이다
    • 1,728
    • -4.74%
    • 이오스
    • 3,340
    • -1.91%
    • 트론
    • 82.64
    • -0.7%
    • 스텔라루멘
    • 301.6
    • -1.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000
    • -0.61%
    • 체인링크
    • 26,700
    • -5.45%
    • 샌드박스
    • 5,150
    • -5.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