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펀드, 베인캐피탈ㆍ골드만삭스로부터 759억 유치

입력 2021-12-01 10:36

시리즈 C 투자 유치…신용평가알고리즘 고도화ㆍ대안 데이터 확보에 집중

(사진제공=피플펀드)
(사진제공=피플펀드)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사 피플펀드는 베인캐피탈과 골드만삭스, CLSA캐피탈파트너스 산하의 렌딩아크 사모사채펀드 등으로부터 759억 원 규모의 시리즈 C 투자를 유치했다고 1일 밝혔다. 업계 최대 규모다.

이번 라운드의 리드 투자사는 베인캐피탈로, 피플펀드의 주요 투자사는 베인캐피탈, 골드만삭스, CLSA 렌딩아크, 500글로벌, 카카오페이가 됐다. 피플펀드는 현재까지 누적 1000억 원을 투자받았다. 골드만삭스와 CLSA 렌딩아크는 본 건의 투자자로, 피플펀드의 기관투자 유치 자문을 맡는다.

피플펀드는 이번 투자금으로 신용평가알고리즘 고도화를 위한 AI 기술인력 채용과 대안 데이터 확보에 투자할 계획이다. 또 올해 말 예정된 마이데이터 라이선스 획득을 기반으로 한 신용평가 기술력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방침이다.

피플펀드의 지난달 말 기준 누적대출액은 1조1666억 원이며 연체율은 2.06%다. 개인 신용대출 부문의 대출 잔액 기준 시장 점유율은 57%, 연체율은 2.54%다. 피플펀드 관계자는 “자체 개발한 대안 신용평가시스템과 리스크 관리를 통해 업계 최저 수준으로 연체율을 관리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대윤 피플펀드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는 세계 최고의 금융기관들로부터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국내 1위의 비은행권 금융기관으로 성장해 전통적인 제2금융권을 혁신하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633,000
    • +0.6%
    • 이더리움
    • 2,947,000
    • +0.31%
    • 비트코인 캐시
    • 350,100
    • -0.79%
    • 리플
    • 739.6
    • +0%
    • 라이트코인
    • 129,700
    • -2.41%
    • 에이다
    • 1,252
    • -2.95%
    • 이오스
    • 2,672
    • +0.68%
    • 트론
    • 67.49
    • +0.85%
    • 스텔라루멘
    • 235.9
    • -1.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900
    • -3.05%
    • 체인링크
    • 18,580
    • -1.33%
    • 샌드박스
    • 3,663
    • +1.08%
* 24시간 변동률 기준